홍순관의 노래 신학(11)

또 다른 숲을 시작하세요

엘리스워커 시· 홍순관 류형선 개사 / 류형선 곡

(2004년 만듦, ‘춤추는 평화’ 음반수록)

 

그들이 그대의 어머니를 고문할 때

그들이 그대의 아버지를 고문 할 때

그대의 형제를 그대의 아리따운 누이를 고문 할 때

그들이 그대의 지도자를 죽인다면

그대의 눈물 같은 연인을 죽인다면

그대를 고문하여 견딜 수 없는 아픔이 몰려오면

나무를 심으세요 나무를 심으세요 나무를 심으세요

나무를 고문하여 그대의 푸른 숲마저 사라지면 음~

또 다른 숲을 시작 하세요 또 다른 숲을 시작 하세요

또 다른 숲을 시작 하세요 또 다른 숲을 시작 하세요

 

 

노랫말은 앨리스 워커(Alice Walker)의 ‘고문(TORTURE)’이라는 시입니다. 그녀는 우리가 잘 아는바,《컬러퍼플 The Color Purple, 1985》의 작가입니다. 2004년 5월, 그녀가 한국을 방문하여 「어머니의 정원을 찾아서 In Search of Our Mother’s Gardens」라는 공연을 하였습니다. 그 무대의 총연출을 부탁 받을 때 그녀는 자신의 시를 건네주며 노래로 만들어 달라고 청하였습니다. 아르코대극장에서 초연을 하였지요.

자서전적 소설인 《컬러퍼플》을 보면 짐작하듯 그녀의 어린 시절은 여느 -그 당시- 흑인여성들처럼 매우 불행했습니다. 시대와 정치적 배경, 혈통과 인종, 남존여비 등으로 모진 세월과 폭력을 겪었으니 이 노래는 피를 토하는 절규이며 절절한 기도입니다. 자신뿐 아니라, 가족과 주위의 동료들의 참담한 상황을 노래합니다. 그러나 절망하지 않고 나무를 심으라고 합니다. 숲을 시작하라고 합니다. 한 사람이 심으면 한 그루의 나무지만, 함께 심으면 숲이 됩니다. 독백으로 시작해 둘 셋 합창으로 이어지며 반복되는 후렴이 일품인 곡입니다.

아프리카, 미국, 남미, 중동지역 할 것 없이 지구촌 곳곳에서 저질러지는 고문행위가 한국 땅에서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육체적, 정신적 고문이 끊이지 않습니다. 생존해있는 고문피해자들은 위로도 보상도 턱없이 부족한 상태로 살아갑니다. 더군다나 죄 없이 고문을 받은 피해자들도 상당수입니다. ‘성전’인 ‘몸’을 해하는 비인도적, 비인권적, 비윤리적 행위를 교회는 반대해야 합니다. 내 몸 네 몸이 따로가 아닌 이웃이라면 나무를 심고 숲을 길러야합니다. 생명들이 풍요롭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홍순관/가수

'홍순관의 '노래 신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함께 봄  (0) 2015.03.25
바람의 말  (0) 2015.03.17
또 다른 숲을 시작하세요  (1) 2015.03.11
낯선 땅 여기는 내 고향  (1) 2015.03.05
소리  (0) 2015.02.25
대지의 눈물  (0) 2015.02.19
posted b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