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런두런(14)

 

저린 발, 저린 마음의 기도

 

 

새벽 예배를 드리고 제단에 올라 무릎을 꿇으면

이내 저려오는 발

온몸의 무게가 발끝으로 모이는데

저린 만큼 마음이 간절해지기라도 하는 양

작은 불빛 아래 기도 카드를 넘긴다

 

 

 

아픔과 눈물 없는 삶이 없어

더듬더듬 교우들을 위해 기도하다 보면

길 잃듯 뚝뚝 끊기는 마음

그나마 같은 심정으로 같은 기도 바칠 수 있는 길이

더는 없는 듯

저린 발 저린 마음

그것밖엔 없다는 듯

 

 

한희철/동화작가, 성지교회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두런두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날 새벽  (0) 2015.07.30
그럴 수 있다면  (0) 2015.07.07
저린 발, 저린 마음의 기도  (0) 2015.06.25
그럴듯한 지팡이 지녔다 해도…  (0) 2015.06.21
어느 날의 기도  (0) 2015.06.19
더 기다리지 못한 죄  (0) 2015.06.11
posted b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