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꿇고 손가락으로 읽는 예레미야(23)

 

하나님이 버린 폐석

 

 

“주(主)께서 가라사대 내가 이미 너로 내 백성(百姓) 중(中)에 살피는 자(者)와 요새(要塞)를 삼아 그들의 길을 알고 살피게 하였노라 그들은 다 심(甚)히 패역(悖逆)한 자(者)며 다니며 비방(誹謗)하는 자(者)며 그들은 놋과 철(鐵)이며 다 사악(邪惡)한 자(者)라 풀무를 맹렬(猛烈)히 불면 그 불에 납이 살라져서 단련(鍛鍊)하는 자(者)의 일이 헛되게 되느니라 이와 같이 악(惡)한 자(者)가 제(除)하여지지 아니하나니 사람들이 그들을 내어버린 은(銀)이라 칭(稱)하게 될 것은 나 여호와가 그들을 버렸음이니라”(예레미야 6:27-30).

 

자신을 쥐라고 생각하는 청년이 있었다. 어떤 연유로 그런 생각을 하게 된 것인지는 모르지만 청년은 그런 망상으로 인하여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했고, 마침내 정신병원에 입원을 하게 되었다. 의사는 열심히 치료를 했다. “당신이 어찌 쥐입니까? 사람이지요.” 하면 청년은 “아니에요, 나는 쥐입니다.” 하면서 쥐 목소리로 대답을 했다.

 

청년에게 아무런 변화가 없자 의사는 지쳐갔다. 마침내 의사는 생각을 바꿨다. “맞습니다. 당신은 쥐였습니다. 전에는 쥐였습니다.” 의사의 말에 청년은 자신을 인정해주고 이해해주는 사람을 만났다는 안도감을 느낄 수가 있었다.

 

의사는 청년에게 계속해서 말했다. “그러나 이젠 달라졌어요. 당신은 더 이상 쥐가 아닙니다. 당신은 마침내 사람이 되었으니까요.” 의사의 설명을 듣고 청년도 자신의 생각을 바꾸게 되었다. 청년은 마침내 완치가 되어 퇴원을 하게 되었다. 가벼운 걸음으로 병원을 나서는 청년을 의사는 흐뭇한 마음으로 바라보았다.

 

그런데 잠시 뒤 청년은 두려움이 가득한 얼굴로 의사에게로 뛰어 왔다. “무슨 일이지요?” 의사가 놀라 물었을 때 청년은 벌벌 떨면서 말했다. “선생님, 병원 바로 앞에 고양이 한 마리가 있어요.” “그게 무슨 문제지요? 당신은 더 이상 쥐가 아니라 사람인데요. 사람이 고양이를 무서워할 필요가 없잖아요?”

 

그러나 청년은 의사의 눈치를 살피며 말했다. “저도 제가 달라졌다는 것을 압니다. 그런데 선생님, 고양이도 그 사실을 알까요?”

 

 

 

 

언젠지 모르게 찾아들고 한 번 찾아들면 좀체 버리기가 어려운 것, 습관이다. 그래서 그럴까 습관을 두고는 ‘들다’ 혹은 ‘배다’라는 말을 쓴다. 슬며시 찾아들어 아주 자리를 잡기 때문이다.

 

‘습’(習)이라는 글자는 ‘익히다’와 ‘습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깃 우’(羽)와 ‘흰 백’(白)이 합해졌는데, 새끼 새가 날갯죽지 밑의 흰 털을 보이면서 나는 것을 연습한다는 데서 생겨난 글자라 한다. 다른 자료에 의하면 본래 ‘깃 우’ 밑을 바치고 있는 글자는 ‘흰 백’(白)이 아니라 ‘날 일’(日)이었다고 한다. 새끼 새가 하늘을 날기 위해 매일 날갯짓을 하는 것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좋은 버릇은 들기 어렵고, 나쁜 버릇은 버리기 어렵다’ ‘제 버릇 개 못 준다’는 속담이 있다. 한 번 배면 버리기 힘든 것이 습관이니, 나쁜 버릇은 들지 않도록 좋은 버릇은 잘 배도록 애를 쓰는 것이 지혜일 것이다.

 

‘내가 이미 너로 내 백성 중에 살피는 자와 요새를 삼아 그들의 길을 알고 살피게 하였노라’(27)는 말씀을 새번역에서는 “내 백성을 시험해 보아라. 금속을 시험하듯 시험해서 도대체 그들의 정체가 무엇인지 밝혀 보아라.”로 번역을 했다.

 

하나님께서 백성들의 속마음을 몰라서는 아니었을 것이다. 백성들의 정체를 예레미야에게 알게 하신다. 백성들이 자신의 정체를 알기 원하신다. 금속을 시험하듯 시험하여 드러날 하나님 백성들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궁금해진다.

 

여느 금속은 풀무질을 세게 하면 불이 뜨거워져서 그 뜨거운 불 속에서 온갖 불순물이 타 없어지게 된다. 뜨거운 불 속에서 납이 녹고 불순물이 사라진다. 그런데 하나님 백성들의 마음은 완악하기가 놋쇠나 무쇠와 같은데다가 속속들이 썩어 있어, 그들의 불순물인 죄악은 도무지 제거되지가 않는다. 결국 하나님 백성들의 정체는 ‘내버린 은’으로 드러난다.

 

“이제 그들은, 불순물을 제거할 수 없는 ‘내버린 은’일 뿐이다. 나 주가 그들을 내버렸기 때문이다.” <새번역>

 

“그런 자들을 나 야훼는 내버린다. 그러니 ‘내버린 은’이라고 불러주어라.” <공동번역 개정판>

 

“그들은 ‘버려진 은’이라 불리리니 주님께서 그들을 버리셨기 때문이다.” <성경>

 

“사람들은 그들을 포기하고, 그들의 하나님이 버린 ‘폐석’이라 부를 것이다.” <메시지>

 

아무리 뜨거운 불로 태워도 불순물이 사라지지 않아 내버릴 수밖에 없는 은, 그런데도 은이라고, 내 안에 은이 있다고 자부심을 느끼거나 자랑을 한다면 그것은 더욱 ‘하나님이 버린 폐석’일 뿐이다.

 

우리는 두려운 마음으로 우리의 마음속을 살펴야 한다. 한 번 잘못된 생각이 찾아들면 그것을 버리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어디에도 쓸모없어 결국은 버려지는 폐석이 되도록.

 

한희철/동화작가, 성지교회 목사

posted b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