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석의 새로봄(71)

 

본이 된 사람

 

예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신 뒤에, 옷을 입으시고 식탁에 다시 앉으셔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에게 한 일을 알겠느냐? 너희가 나를 선생님 또는 주님이라고 부르는데, 그것은 옳은 말이다. 내가 사실로 그러하다. 주이며 선생인 내가 너희의 발을 씻겨 주었으니, 너희도 서로 남의 발을 씻겨 주어야 한다. 내가 너희에게 한 것과 같이, 너희도 이렇게 하라고, 내가 본을 보여 준 것이다.(요한복음 13:12-15)

 

김흥호 목사는 스승을 산과 같은 존재라 말한다. “사람은 산을 보다가, 산을 걷다가, 산이 됩니다.” 놀라운 말이다. 한국의 한 등반가가 에베레스트 정상에 오른 것을 보고 쓴 글 속에 그가 생각하는 스승의 모습이 오롯이 담겨 있다.

 

“세계의 정상 히말라야 정상에 태극기가 휘날렸다. 무서운 빙벽과 고요한 빙호(氷湖)와 넘치는 빙하가 8,848m 에베레스트의 모습이다. 옛 사람은 이 산을 설산(雪山)이라 했고, 이 설산은 가끔 스승에 비유되었다. 위대한 스승에게는 빙벽과 같은 의와 불의를 판가름하는 무서운 정의감이 감돌고 있다. 그리고 얼음같이 차가운 참과 거짓을 판가름하는 고요한 진리감이 깃들어야 하고, 빙호같이 넘치는 삶과 죽음을 판가름하는 자비감이 흘러내려야 한다. 무서운 정의와 고요한 진리와 넘치는 자비가 하나가 될 때 위대한 스승은 이루어진다.”(설교 ‘스승의 특징’ 중에서)

 

무서운 정의, 고요한 진리, 넘치는 자비가 한 존재 속에 구현될 수 있을까? 예수는 바로 그런 분이었다. 권력 앞에 당당하여 ‘예’와 ‘아니오’가 분명했고, 진리를 구현할 뿐 드러내려 하지 않았고, 세상의 모든 슬픔을 품어 안으셨다. 예수님을 스승이라 하면 어떤 이들은 모욕감을 느낀다며 항변한다. 세상의 구원자이신 주님을 스승으로 격하시키지 말라는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스승이 아니고는 구원자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 스승은 길이 된 사람이고, 참 생명이 된 사람이고, 진리의 화신이다. 

 

 

 

유월절을 앞두고 예수님은 대야에 물을 떠다가 제자들의 발을 닦아주셨다. 베드로가 이건 예법에 맞지 않는 일이라고 항변했지만 주님은 “내가 너를 씻기지 아니하면, 너는 나와 상관이 없다”(요한복음 13:8)고 말씀하신다. 허리에 수건을 두르고 무릎을 꿇은 채 제자들의 발을 닦아주시는 모습은, 향유를 붓고 머리털로 주님의 발을 적시던 여인의 모습을 연상시킨다. 이런 사랑의 행위는 모든 계층화된 질서의 전복을 의미한다. 예수님은 심지어 당신을 배신할 유다의 발까지 닦아주셨다. 영혼의 깊은 어둠 속을 방황하던 제자의 번민까지도 용납하고 품어 안으신 거룩한 사랑이다.

 

제자들의 발을 다 씻어주신 후 예수님은 옷을 입으시고 식탁에 앉으셨다. 그리고 나직한 목소리로 말씀하셨다. “주이며 선생인 내가 너희의 발을 씻겨 주었으니, 너희도 서로 남의 발을 씻겨 주어야 한다”(요한복음 13:14). 발을 씻겨 준다는 것, 그것은 그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의 연약함과 슬픔, 못남과 허물까지도 사랑으로 수용하는 것, 바로 그것이 제자의 길이라는 것이다. 새로운 세상은 이러한 비상한 실천을 통해 열린다. 주님은 말로 가르치는 분인 동시에 삶으로 본을 보이신 분이다. 본받을 이가 없는 인생은 쓸쓸하고 적막하다. 예수를 본받을 때 삶이 맑아진다.

 

*기도*

 

하나님, 아름다운 삶을 살려고 애써보지만 우리는 번번이 습관의 폭력 앞에서 무너지곤 합니다. 주님을 따라 살겠다는 우리의 의지는 작은 타격을 받는 순간 무너지곤 합니다. 모래 위에 집을 지은 어리석은 건축자는 다름 아닌 우리들입니다. 이런 우리를 못났다 책망하지 않으시고 끝없이 용납하시는 그 사랑을 감당할 길 없습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익숙한 질서를 사랑으로 전복시키십니다. 이제 우리도 그 사랑을 품고 누군가의 발을 닦아줄 수 있기를 빕니다. 우리 속에 사랑의 숨결을 불어넣어주십시오. 아멘.

'김기석의 ‘하늘, 땅, 사람 이야기 > 김기석의 새로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자랑해야 할 것  (0) 2019.05.19
하와의 복권  (0) 2019.05.18
본이 된 사람  (0) 2019.05.17
소나 나귀를 매개로 하여  (0) 2019.05.16
예언자 오뎃  (0) 2019.05.13
시험을 기뻐하라고?  (0) 2019.05.07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