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석의 새로봄(74)

 

방망이 깎는 노인처럼

 

영원한 언약의 피를 흘려서 양들의 위대한 목자가 되신 우리 주 예수를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이끌어내신 평화의 하나님이 여러분을 온갖 좋은 일에 어울리게 다듬질해 주셔서 자기의 뜻을 행하게 해 주시기를 빕니다.(히브리서 13:20-21)

 

수필 문학을 한 차원 끌어 올린 것으로 평가받는 윤오영 선생이 들려주는 ‘방망이 깎던 노인’ 이야기는 시간에 쫓겨 사는 오늘의 우리에게 잠시 멈춰 서서 호흡을 가다듬어 보라고 말하는 듯하다. 작가는 아주 오래 전 기억을 떠올린다. 동대문 맞은 편 길가에 앉아서 방망이 깎아 파는 노인이 있었다 한다. 방망이 한 벌을 깎아달라고 부탁하자 노인은 처음에는 빨리 깎는 것 같더니, 이리 저리 돌려보며 굼뜨기가 이를 데 없었다. 그만 하면 될 것 같아 그냥 달라고 해도 못 들은 척 했다. 차 시간이 다 되었으니 그저 달라고 해도 “끓을 만큼 끓어야 밥이 되지, 생쌀이 재촉한다고 밥되나”라고 퉁 치고 말았다. 자꾸 재촉을 하다가 포기한 화자에게 노인은 말했다. “글쎄 재촉을 하면 점점 거칠고 늦어진다니까. 물건이란 제대로 만들어야지 깎다가 놓치면 되나.” 결국 차를 놓치고 다음 차를 타고 집에 돌아오면서도 불쾌한 마음이 가시질 않았다. 그러나 방망이를 본 아내는 칭찬 일색이었다. 제대로 된 방망이를 사 왔다는 것이었다.  

 

 

 

히브리서 기자는 편지의 수신인들을 위해 이런 기도를 바친다. “영원한 언약의 피를 흘려서 양들의 위대한 목자가 되신 우리 주 예수를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이끌어내신 평화의 하나님이 여러분을 온갖 좋은 일에 어울리게 다듬질해 주셔서 자기의 뜻을 행하게 해 주시기를 빕니다.”(히브리서 13:20-21a) 신앙생활의 과정은 어쩌면 하나님께서 당신의 뜻을 행하도록 우리를 다듬어 가시는 과정인지도 모르겠다. 깎고, 자르고, 두드리고, 문지르는 일을 통해 우리는 조금씩 성도다운 모습을 갖추게 된다. 하나님이 주도하시지만 인간의 노력도 필요하다. 하나님의 일이란 하나님의 최선과 인간의 최선이 만나 이루어지는 법이다.

 

좋은 방망이를 얻었다고 기뻐하는 아내에게 전의 것이나 별로 다른 것 같지 않다고 하자 아내는 이렇게 응대한다. “배가 너무 부르면 힘들어 다듬다가 옷감을 치기를 잘하고, 같은 무게라도 힘이 들며, 배가 너무 안 부르면 다듬잇살이 펴지지 않고 손에 헤먹기가 쉽다.” 정성을 다해 깎은 방망이라야 제 역할을 잘 감당하는 법이다. 어거스틴은 우리가 하는 일은 죄뿐이라면서 어쩌다 선한 일을 한다 해도 그것은 우리 속에서 하나님이 하시는 일이라고 고백한다. 인간의 죄성의 깊이를 통찰한 이의 말이다.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우리 없이 세상을 창조하신 하나님은 우리와 함께 아름다운 일을 이루기 원하신다. 아름다운 일이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은 생명을 온전하고 풍성하게 하는 일임을 가르쳐주셨다. 하나님은 지금도 우리를 다듬질하고 계신다. 그래서 지금은 은총의 시간이다.

 

*기도*

 

하나님, 세월의 더께가 앉은 우리 영혼은 죄에 대해 아주 둔감하게 변했습니다. 영적 민감함을 잃었기에 세상에 만연한 아픔을 보면서도 아파하지 않습니다. 욕망 둘레를 맴돌며 근근이 살아가는 것으로 할 도리를 다했다고 여길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함께 병든 세상, 망가진 세상을 치유하자고 우리를 부르십니다. 주님, 그 부름에 응하고 싶습니다. 우리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일체의 군더더기들을 걷어내 주시고, 주님의 마음과 꿈을 우리 속에 심어주십시오. 아멘.  

'김기석의 ‘하늘, 땅, 사람 이야기 > 김기석의 새로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을 내어라  (0) 2019.05.22
사랑은 제자됨의 징표  (0) 2019.05.21
방망이 깎는 노인처럼  (0) 2019.05.19
우리가 자랑해야 할 것  (0) 2019.05.19
하와의 복권  (0) 2019.05.18
본이 된 사람  (0) 2019.05.17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