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석의 새로봄(77)

 

나그네를 억압해서는 안 된다

 

너희는 너희에게 몸 붙여 사는 나그네를 억압해서는 안 된다. 너희도 이집트 땅에서 나그네로 몸 붙여 살았으니, 나그네의 서러움을 잘 알 것이다.(출애굽기 23:9)

 

“너희는 너희에게 몸붙여 사는 나그네를 억압해서는 안 된다.” 여기서 말하는 나그네는 잠시 집을 떠나 여행 중에 있는 사람이 아니라 이스라엘 백성 가운데 머물고 있는 이방인들을 가리킨다. 지금도 그렇지만 고대 세계에서 자기의 고향을 떠나 낯선 외국인들 틈에서 살아간다는 것은 참 가슴 시린 일이었을 것이다.

 

‘게르’ 곧 ‘나그네’는 두 부류로 나뉘었다. 하나는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동화되어 살아가는 개종자였다. 룻은 시어머니 나오미를 차마 홀로 버려둘 수 없어서 자기 고향인 모압을 떠나 베들레헴으로 이주한 여인이다. 룻은 “어머님의 겨레가 내 겨레이고, 어머님의 하나님이 내 하나님”이라고 말한다. 이처럼 이스라엘에 철저히 동화된 이들을 게르 체덱(ger tzedek)이라 한다. 

 

이들과는 달리 이스라엘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가지만 이스라엘에 동화되지 않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들은 자기들의 고유의 문화와 종교를 가지고 살았다. 토라는 이들을 게르 토샤브(ger toshav)라고 부른다. 이들의 사회적 지위는 거의 밑바닥 수준이었다. 안식일 규정만 보아도 그런 사실을 금방 알 수 있다. 십계명의 제4계명은 안식일에 쉬어야 할 대상을 죽 열거한다. ‘너희’, ‘너희의 아들이나 딸’, ‘너희의 남종이나 여종’, ‘너희 집짐승’, 그리고 마지막이 ‘너희의 집에 머무르는 나그네’(출애굽기 20:10)이다. 고대 세계에서 나그네는 정말 짐승만도 못한 취급을 받는 사람들이었다. 

 

 

그런데 토라는 누구도 돌보지 않는 나그네, 즉 사회적 약자들에게 하나님이 깊은 관심을 갖고 계시다고 말한다. 하나님은 그들이 두려움에 떨거나 굴욕감을 느끼지 않고 살 수 있기를 바라신다. 성결법전에서 하나님은 ‘게르’에 대한 생계 대책을 세우라고 엄중하게 지시하신다. 곡식과 올리브 혹은 포도를 거두고 남은 것은 고아와 과부와 나그네의 몫이라는 것이다. 심지어는 삼년에 한 번씩 거두는 십일조도 그들의 복지를 위해 사용해야 한다고 말씀하신다. 

 

하나님이 그 백성에게 나그네들을 잘 돌보라 하신 것은 그들이 나그네의 서러움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이들이기 때문이다. 좌절을 경험해 본 사람만이 좌절하는 자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고, 아픔을 겪어본 사람만이 아픈 사람의 두려움과 공포를 이해할 수 있지 않던가.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제사장 나라와 거룩한 백성으로 삼으신 것은 그들이 누구보다 큰 고통을 겪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나그네에게 설 자리를 마련해주는 일, 그가 인간답게 살 수 있도록 돕는 일이야말로 해방자 하나님의 마음을 흡족하게 해드리는 일이다. 그것은 또한 스스로 복받는 길이기도 하다. 신명기법전은 유산도 없고 차지할 몫도 없는 레위 사람이나 떠돌이나 고아나 과부들을 배불리 먹일 때 하나님의 복이 주어질 것이라고 말한다.(신명기 14:29)

 

*기도*

 

하나님, 세상이 너무 거칠어졌습니다. 거리에서, 직장에서, 광장에서 사람들이 거침없이 내뱉는 욕설과 냉소가 우리 가슴을 멍들게 만듭니다. 가슴에 멍이 든 사람들은 자기보다 약한 이들을 함부로 대함으로 보상을 얻으려 합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생의 곤경에서 벗어날 길 없는 이들이 폭력과 배제의 대상으로 전락하는 세상은 악한 세상입니다. 주님은 우리가 나그네로 상징되는 사회적 약자들을 세심하게 돌보라 명하십니다. 그 명령을 두려움과 떨림으로 받들겠습니다. 주님, 우리의 방패가 되어주십시오. 아멘.  

'김기석의 ‘하늘, 땅, 사람 이야기 > 김기석의 새로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시야의 몰락  (0) 2019.05.25
베들레헴의 우물물  (0) 2019.05.23
나그네를 억압해서는 안 된다  (0) 2019.05.22
힘을 내어라  (0) 2019.05.22
사랑은 제자됨의 징표  (0) 2019.05.21
방망이 깎는 노인처럼  (0) 2019.05.1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