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삶을 향한 열망

김기석의 새로봄(90)

 

거룩한 삶을 향한 열망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이스라엘 자손 온 회중에게 말하여라. 너는 그들에게 이렇게 일러라. 너희의 하나님인 나 주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해야 한다.”(레위기 19:1-2)

 

성경은 우리 모두가 지향해야 할 삶의 목표를 거룩함이라는 말로 요약한다. 거룩함이란 속된 것과 구별되는 종교적 신비 혹은 덕목이 아니라 믿는 이들의 삶의 방식이어야 한다. 거룩한 삶이란 한마디로 우리에게 주어진 생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대리자가 되어 살아가는 것이 아닐까? 우리가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그리고 온 세상 만물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는 이가 거룩한 사람이다.  

 

성결법전은 하나님의 백성들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자세히 가르쳐준다. 우선 중요한 것은 부모 공경, 우상 숭배 멀리하기, 정성스런 제물 봉헌이다. 그러나 그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있다. 추수를 하면서 가난한 이웃들을 위해 밭 한 모퉁이를 남겨두고 떨어진 이삭을 줍지 않는 것, 도적질·속임수·거짓말을 멀리하는 것, 힘있다고 해서 이웃을 해치거나 이웃의 몫을 가로채지 않는 것, 듣지 못한다고 해서 귀먹은 사람에게 저주하지 않는 것, 앞 못보는 이 앞에 장애물을 놓지 않는 것, 뇌물을 받고 재판을 굽게 하지 않는 것, 다른 이에 대해 나쁜 소문을 퍼뜨리지 않는 것, 힘없는 이웃을 막다른 골목까지 밀어붙이지 않는 것, 잘못을 저지르는 사람을 보았을 때는 애정을 가지고 책망하는 것 등이다. 

 

 

 

간디의 제자 가운데 비노바 바베는 인도에서 간디 이상의 성인으로 추앙받고 있는 분이다. 그의 정신 세계의 바탕을 만들어준 이는 어머니였다. 그의 어머니는 거지가 문간에 찾아오면 빈손으로 돌려보내는 법이 없었다고 한다. 어느 날 체격이 건장한 거지 한 사람이 찾아왔고 어머니는 평소대로 그에게 적선을 베풀었다. 비노바는 못마땅하여 어머니에게 말했다. 

 

“어머니, 저 사람은 아주 건강해 보여요. 그런 사람에게 적선을 하는 건 게으름만 키워주는 것이라구요. 받을 자격이 없는 사람에게 베푸는 것은 그들에게도 좋지 않은 거예요. [기타]에도 나오잖아요. 순수한 선물은 적절한 시간과 장소에서 받을 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에게 주는 것이라구요.”

 

어머니는 아들의 말을 듣고는 아주 차분하게 대답하셨다. 

 

“바냐, 우리가 무엇인데 누가 받을 만한 사람이고 누가 그렇지 못한 사람인지 판단한단 말이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문간에 찾아오는 사람이면 누구든 다 하나님처럼 존중해 주고 우리의 힘이 닿는 대로 베푸는 거란다. 내가 어떻게 그 사람을 판단할 수 있겠니?”(칼린디, 『비노바 바베』, 김문호 옮김, 실천문학사, p.65)

 

우리가 만나는 한 사람 한 사람을 사람의 몸을 입고 오신 하나님으로 생각한다면 어떻게 그를 함부로 대할 수 있겠는가? 우리가 이웃을 자기 이익의 도구로, 쾌락의 도구로 삼으면서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것은 하늘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타자를 물화시키는 것이 능력처럼 여겨지는 시대이기에, 거룩한 삶을 향한 투신이 더욱 절실한 오늘이다. 

 

*기도*

 

하나님, 욕망의 벌판을 질주하는 동안 우리 영혼은 묵정밭으로 변하고 말았습니다. 거룩한 삶의 열망은 간데 없고, 온갖 부정적 삶의 습성만이 우리를 온통 사로잡고 있습니다. 가시덤불과 엉겅퀴가 우거진 우리 영혼의 뜨락이 스산하기만 합니다. 주님과의 친밀한 사귐을 통해 거룩한 삶의 열망이 우리 속에서 되살아나기를 소망합니다. 주님의 완벽한 사랑과 지혜 안에서 우리 삶을 재정비하게 해주십시오. 우리 앞에 있는 사람들 하나하나를 하나님이 보내주신 귀한 손님으로 여기며 살게 해주십시오. 아멘.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