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레가토

김기석의 새로봄(99)

 

사랑의 레가토

 

온 몸은 머리이신 그리스도께 속해 있으며, 몸에 갖추어져 있는 각 마디를 통하여 연결되고 결합됩니다. 각 지체가 그 맡은 분량대로 활동함을 따라 몸이 자라나며 사랑 안에서 몸이 건설됩니다.(에베소서 4:16)

 

레가토(legato)라는 단어는 매력적인 음악용어이다. 끊지 않고 부드럽고 매끄럽게 연주하라는 뜻이다. 음표 위나 밑에 높이가 다른 두 음표를 서로 이어주고 있는 초승달 모양의 표가 레가토이다이 기호를 슬러slur라고도 부르는데 두 개 이상의 음을 끊지 않고 부드럽게 이어서 연주하라는 기호이다. 인간은 어쩌면 레가토로 창조된 것인지도 모르겠다. 생명의 본질은 연결이다. 어느 누구도 홀로는 살아갈 수 없다. '탯줄'을 가리켜 생명의 레가토라고 말하는 이도 있다. 어머니와 아이가 한 생명에서 비롯되었음을 나타내는 기호인 셈이다. 이러한 육체적 탯줄을 있게 한 정신이나 사랑 역시 레가토이다

 

 

 

 

견우와 직녀는 은하수를 사이에 두고 서로를 그리워하며 살았다. 둘 사이의 애틋하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는 사람의 마음속에 숨겨져 있는 근원적인 그리움과 기다림을 우리에게 환기시켜준다. 그런데 그 이야기에서 정작 아름다운 것은 까막까치가 놓아주는 오작교(烏鵲橋)가 아닌가 싶다. 둘의 공간적 격절을 이어주는 사랑의 다리, 바로 이것이 만남에 대한 갈구가 낳은 하늘의 레가토가 아닐까

 

예수 그리스도는 하늘과 땅의 이음줄이다. 죄로 말미암아 나뉘었던 하늘과 땅을 당신의 사랑으로 이어주셨으니 말이다. 십자가는 하늘과 땅의 만남의 현장이다. 예수님의 사랑이 있는 곳에서 죄인도 원수도 하나가 되었다. 만날 수 없었던 사람들이 한 자리에 앉아 음식을 나누며 삶을 경축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단일한 부류가 아니었다. 독립운동가인 시몬과 민족의 반역자로 취급받던 세리 마태가 함께 있다. 예수가 아니라면 절대로 만날 수 없었던 사람들이다. 예수님의 품은 용광로와 같다. 그 품 안에서 '작은 차이'(小異)는 녹아내리고 '큰 같음'(大同)으로 거듭났다. 바울은 교회의 신비를 이렇게 표현한다.

 

온 몸은 머리이신 그리스도께 속해 있으며, 몸에 갖추어져 있는 각 마디를 통하여 연결되고 결합됩니다. 각 지체가 그 맡은 분량대로 활동함을 따라 몸이 자라나며 사랑 안에서 몸이 건설됩니다”(에베소서 4:16)

 

'연결'(fitted)'결합'(joined together)이라는 단어가 도드라지게 다가온다. 개별적 존재로 살던 이들이 모여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기 위해 연결되고 결합되는 것은 얼마나 신비스러운 일인가. 까막까치는 견우와 직녀가 서로 그리워하면서도 만나지 못하는 아픔에 깊이 공감했기에 다리가 되어 주었다. 지금 세상은 '까막까치'가 되어줄 사람을 찾고 있다. 삶의 높낮이가 다른 사람들이 불신과 미움을 담아 서로를 바라보는 세상에서, 사람들의 강팍한 마음을 녹여 부드럽게 만드는 사랑의 일꾼들이야말로 까막까치가 아니겠는가. 신화에 나오는 에로스는 사랑의 화살을 쏘아 사람들 사이에 사랑의 감정이 발생하도록 만든다.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사람들 사이에 다리를 놓을 때 우리는 비로소 주님의 몸이 된다.

 

*기도*

 

하나님, 혐오와 선동의 말들이 넘치는 세상에 사는 동안 우리 가슴에는 시퍼런 멍이 들었습니다. 주님을 믿는다 하는 이들조차 그런 말로 사람들을 현혹합니다. 주님은 당신의 몸으로 불화와 오해와 멸시의 담을 허무셨지만, 주님을 믿는다 하는 이들은 오히려 그런 담을 쌓고 있습니다. 사람들 사이에 희미하게 존재하는 결속 감정을 보란 듯이 비웃고, 외줄처럼 위태롭게 이어진 연결고리를 끊으려는 이들을 벌하여 주십시오. 하나가 되는 것은 더욱 커지는 일임을 한 순간도 잊지 말게 해주십시오. 아멘.  

'김기석의 ‘하늘, 땅, 사람 이야기 > 김기석의 새로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끌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0) 2019.06.14
오, 복된 약함이여  (0) 2019.06.13
사랑의 레가토  (0) 2019.06.11
상처를 무늬로 바꾸라  (0) 2019.06.11
사랑할 자유  (0) 2019.06.10
생명은 소명이다  (0) 2019.06.0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