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인간의 대표

김기석의 새로봄(108)

 

우리가 인간의 대표

 

누가 스스로 경건하다고 생각하면서도, 혀를 다스리지 않고 자기 마음을 속이면, 이 사람의 신앙은 헛된 것입니다. 하나님 아버지께서 보시기에 깨끗하고 흠이 없는 경건은, 고난을 겪고 있는 고아들과 과부들을 돌보아주며, 자기를 지켜서 세속에 물들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약1:26-27)

 

하고 싶은 말을 다 하고 살 수는 없다. 사람들 사이를 갈라놓는 것은 침묵이 아니라 과잉된 말이다. 사도는 그래서 혀에 재갈을 물리라고 말한다. 누군가를 교정하려는 욕망에서 발화된 말은 상대의 가슴에 상처를 내기 일쑤다. 자기기만은 영적 천박함의 뿌리이다. 떳떳하게 살지 못하는 사람일수록 슬픈 자기 위안에 집착한다. 혀에 재갈을 물리고 자기기만을 경계하는 것이 신앙생활의 내적 태도라면, 다른 이들과 섞여 살아가는 삶에서는 경건이 어떻게 표현되어야 할까? 야고보는 그것을 매우 세속적인 방식으로 기술하고 있다. 

 

“하나님 아버지께서 보시기에 깨끗하고 흠이 없는 경건은, 고난을 겪고 있는 고아들과 과부들을 돌보아주며, 자기를 지켜서 세속에 물들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야고보서 1:27) 

 

세속에 물들지 않아야 한다는 말은 이해할 수 있다. 다만 우리의 눈길을 끄는 것은 깨끗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섬긴다는 것이 고아와 과부를 돌보는 것과 동일시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 말을 뒤집으면 어려운 사람들을 돌보지 않으면서 하나님을 잘 섬긴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이라는 명제가 성립된다. 섬김과 돌봄이 어떻게 일치될 수 있을까? 재미있는 사실은 ‘섬길 사事’가 ‘일 사事’와 같은 글자라는 사실이다. 섬기면 섬기는 대상을 위해 일을 해야 한다. 하나님의 일이란 무엇보다 생명을 풍성하게 하는 일이라 할 수 있다. 연약해진 생명을 북돋워 일으키고, 일그러진 생명을 온전케 하는 것 말이다. 세상의 모든 아픔에 개입할 수는 없더라도 지금 내 앞에 있는 이들의 요구에 응답할 수는 있지 않을까? 

 

 

 

 

사무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는 참 난해하다. 이 희곡은 누군지도 모르고, 언제 온다는 기약조차 없는 고도(Godot)를 기다리는 두 사람의 이야기이다. 그들은 막연히 기다린다. 기다림의 시간이 너무 지루해서 쓸데없는 말장난을 해보기도 하고, 신을 벗으려고 애를 써보기도 하고, 그러다가 나무에 목을 맬까 생각하기도 한다. 그런데 그들은 어느 순간 “살려달라”는 외침을 듣는다. 앞을 못 보는 포조라는 인물의 외침인데, 그 소리를 듣고 두 사람 가운데 하나인 블라디미르는 고민 끝에 에스트라공에게 말한다.

 

“공연한 얘기로 시간만 허비하겠다. (사이. 열띤 소리로) 자, 기회가 왔으니 그 동안에 무엇이든 하자. 우리 같은 놈들을 필요로 하는 일이 항상 있는 건 아니니까. 솔직히 지금 꼭 우리보고 해달라는 것도 아니잖아. 다른 놈들이라도 우리만큼은 해낼 수 있을 테니까. 우리보다 더 잘할 수도 있을걸. 방금 들은 살려달라는 소리는 인류 전체에게 한 말일 거야. 하지만 지금 이 자리엔 우리들뿐이니 싫건 좋건 그 인간이 우리란 말이다. 그러니 너무 늦기 전에 그 기회를 이용해야 해. 불행히도 인간으로 태어난 바에야 이번 한 번만이라도 의젓하게 인간이란 종족의 대표가 돼보자는 거다.”

 

살려달라는 포조의 외침은 특정한 대상을 향한 것이 아니다. 하지만 그 자리에 있는 것은 블라디미르와 에스트라공 둘뿐이다. 그렇다면 그들은 싫건 좋건 인류를 대표하는 사람으로 그 자리에 있는 것이다. 베케트는 삶의 무의미함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은 누군가를 돌보는 데서 찾을 수 있다고 말하려는 것이 아닐까? 사람이 가장 아름다울 때는 누구를 돌보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을 때이다.

 

*기도*

 

하나님, 남을 속이기는 어려워도 자기를 속이기는 참 쉽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명령을 받들 수 없는 핑계는 차고도 넘칩니다. 자기 연민에 빠진 영혼은 값싼 위안을 구할 뿐, 공적인 책임의 영역에 발을 들여놓지 않습니다. 복잡한 세상에서 사는 동안 우리는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무감각과 무관심으로 무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웃들의 삶의 자리에 다가서지 못합니다. 주님, 우리를 불쌍히 여기시고 아픔에 반응할 줄 아는 따뜻한 심성을 우리 속에 창조해주십시오. 아멘.

'김기석의 ‘하늘, 땅, 사람 이야기 > 김기석의 새로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무미  (0) 2019.06.24
붓글씨 쓰는 이치처럼  (0) 2019.06.23
우리가 인간의 대표  (0) 2019.06.22
상처 자국이 있는가?  (0) 2019.06.21
성찰 없는 후회  (0) 2019.06.20
누가 하나님의 사람인가?  (0) 2019.06.1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