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석의 새로봄(122)

 

 

다듬은 돌을 쓰지 말라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내가 하늘에서부터 너희에게 말하는 것을 너희는 다 보았다. 너희는, 나 밖에 다른 신들을 섬기려고, 은이나 금으로 신들의 상을 만들지 못한다. 나에게 제물을 바치려거든, 너희는 흙으로 제단을 쌓고, 그 위에다 번제물과 화목제물로 너희의 양과 소를 바쳐라. 너희가 나의 이름을 기억하고 예배하도록 내가 정하여 준 곳이면 어디든지, 내가 가서 너희에게 복을 주겠다. 너희가 나에게 제물 바칠 제단을 돌로 쌓고자 할 때에는 다듬은 돌을 써서는 안 된다. 너희가 돌에 정을 대면, 그 돌이 부정을 타게 된다. 너희는 제단에 층계를 놓아서는 안 된다. 그것을 밟고 올라설 때에, 너희의 알몸이 드러나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출애굽기 20:22-26)

 

율법은 하나님께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는 단을 세울 때 가급적이면 흙으로 쌓아야 한다고 말한다. 돌로 쌓아도 무방하지만 다듬은 돌로 쌓아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굳이 이런 지시를 내리는 까닭은 무엇일까?  일단은 애굽에서의 종살이를 연상시키는 것들을 피하라는 말이 아닐까 싶다. 국가 사업에 동원되었던 하비루들은 어마어마한 규모의 신전을 건립하고 피라미드를 만들고 국고성을 만드는 일에 동원되었다. 정교하게 돌을 다듬고 그것을 쌓아올리는 일을 하면서 그들은 피와 땀과 눈물을 쏟았을 것이다. 다듬은 돌로 제단을 쌓지 말라는 말은 하나님을 섬긴다는 미명하에 또 다시 백성들의 땀과 눈물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 아닐까? 

 

다듬은 돌로 제단을 쌓지 말라는 말은 또 다른 측면에서도 우리에게 귀한 교훈을 준다. 가난한 이들은 멋지고 큰 교회에 들어가기를 주저한다. 크고 화려한 시설은 그들의 초라함을 도드라지게 드러내주기 때문이다. 존 웨슬리는 고-교회(high-church)라고 불리었던 성공회를 박차고 나왔다. 고-교회에는 거칠고 투박한 사람들이 숨 쉴 만한 여백이 없었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율법의 정교한 체계 밖에서 살 수 밖에 없는 땅의 사람들을 도외시하는 유대교의 세계를 박차고 나왔다. 그들을 품기 위해서 말이다.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화려한 교회를 짓는 것도 아니고, 정교한 교리의 체계를 만드는 것도 아니다. 예수 정신을 잃지 않는 것이다. 옛 사람은 말했다. “모름지기 속해야 할 곳이 있으니, 본래의 깨끗함을 드러내고, 타고난 본바탕을 지키고, 자기를 작게 하고, 욕심을 버리는 것이 그것이다〔故令有所屬, 見素抱樸, 少私寡欲〕”(노자, 『도덕경』 19장).  

 

여기서 타고난 본성을 지키라는 말은 ‘포박(抱樸)’을 번역한 것이다. ‘안을 포’에 ‘통나무 박’자이다. 사람들은 통나무를 다듬어서 그릇도 만들고 가구도 만든다. 하지만 그릇이나 가구보다 더 근원적인 것은 통나무 그 자체이다. 거기에서 다른 것이 나오기 때문이다. 그것 없이는 그릇도 가구도 없다. 우리는 모든 것의 바탕이 되는 그 근본 마음, 즉 예수 정신을 온 몸으로 안아야 비로소 참 그리스도인이 될 수 있다. 

 

예수 정신은 투박하고 거친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스스로 지혜롭다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없었다. 하지만 오늘의 교회는 어떠한가?  화려한 교회와 세련된 교회 생활이 투박한 예수 정신을 대치하고 있다. 다듬은 돌로 제단을 쌓는 일이 자행되고 있다는 말이다. 이제 우리가 회복해야 할 것은 공교한 신학 이론이 아니라 어려운 사람들의 삶 속에 화육해 들어가 어김없이 그들에게 살맛을 되돌려주신 예수 정신이다. 

 

*기도*

 

하나님, 아름답고 웅장한 고대의 유물을 볼 때마다 그 장엄함에 놀라곤 합니다. 그러다가 문득 그 건축물을 세우기까지 얼마나 많은 이들이 희생되었을까 생각하는 순간 마음이 아뜩해집니다. 흙으로 제단을 쌓으라 명하신 그 마음, 굳이 돌을 쓰려거든 다듬지 않은 돌을 사용하라 하신 주님의 섬세한 배려가 그저 놀랍고 고마울 따름입니다. 누릴 것을 다 누리며 살던 이들은 ‘세리와 죄인의 친구’라며 예수님을 조롱했습니다. 하지만 오늘의 교회가 서야 할 자리가 바로 그런 아픔의 자리임을 우리는 잊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멘. 

'김기석의 ‘하늘, 땅, 사람 이야기 > 김기석의 새로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외심을 잃을 때  (0) 2019.07.07
멍에까지 메라구요?  (0) 2019.07.07
다듬은 돌을 쓰지 말라  (2) 2019.07.06
놀라운 신비  (0) 2019.07.05
우짜노  (0) 2019.07.04
삶은 계속된다  (0) 2019.07.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