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석의 새로봄(133)

 

풍요로움이라는 시험

 

오늘 내가 당신들에게 전하여 주는 주님의 명령과 법도와 규례를 어기는 일이 없도록 하고, 주 당신들의 하나님을 잊지 않도록 하십시오. 당신들이 배불리 먹으며, 좋은 집을 짓고 거기에서 살지라도, 또 당신들의 소와 양이 번성하고, 은과 금이 많아져서 당신들의 재산이 늘어날지라도, 혹시라도 교만한 마음이 생겨서, 당신들을 이집트 땅 종살이하던 집에서 이끌어 내신 주 당신들의 하나님을 잊어버리는 일이 없도록 하십시오.(신명기 8:11-14)

 

하나님은 모세를 통해 가나안 땅을 목전에 둔 이스라엘 백성에게 경계의 말씀을 전하신다. 아직 다가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경고처럼 들리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이것이 후대에 기록되었음을 감안할 때 이 말씀의 삶의 자리는 출애굽 공동체가 아니라 정착생활에 익숙해진 백성들의 삶이라 할 수 있다. 12절부터 14절까지의 문장 구조는 “Ⓐ 할지라도 Ⓑ 하지 말라”가 된다. Ⓐ에 들어갈 말은 다양하다. ‘배불리 먹다’, ‘좋은 집을 짓고 거기에서 살다’, ‘소와 양이 번성하다’, ‘은과 금이 많아져서 재산이 늘어나다’ 등이 그것이다. 그에 비해 Ⓑ에 들어갈 말은 하나이다. “하나님을 잊지 말라”가 그것이다. 이런 경고가 주어진 까닭은 하나님을 잊는 일이 현실 속에서 벌어졌기 때문이다. 그들이 하나님을 잊은 것은 부자가 되었기 때문이다.

 

어느 신학자는 사람은 삶을 위한 도구를 바꿀 때 하나님까지 바꾼다고 말했다. 어찌 보면 고통의 시험보다 더 이기기 어려운 것이 풍요의 시험이다. 텍스트를 꼼꼼히 살펴보면 Ⓐ와 Ⓑ를 매개하는 것이 있음을 알 수 있다. ‘교만한 마음’이다. 잘 되면 내 탓, 못 되면 조상 탓이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이 여전히 유통되는 것은 이런 현실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세상에서 소위 잘 나가는 사람들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자기의 능력, 경험, 판단, 결단을 자랑한다. 말은 겸손해도 그 얼굴에 깃든 득의의 표정이 그의 교만함을 드러낼 때가 많다. 믿음이 좋아 보이는 이들 가운데는 자기 자랑을 하나님의 은혜로 덧칠하는 이들도 있다. 교만한 마음에 사로잡힐 때 사람들은 자기와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는 이들을 무시한다. 그 때문에 그가 있는 곳에서는 불화가 끊이질 않는다. 그 불화 속에 하나님의 자리는 없다. 

 

 

 

 

존 웨슬리는 수입이 늘어도 생활비 지출은 늘이지 않았다고 한다. 청빈한 마음은 청빈한 삶에서 비롯된다. 영화 <닥터 지바고>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은 지바고가 하얗게 성에 낀 창문 아래서 촛불을 밝혀놓고, 손가락을 잘라낸 장갑을 낀 채 손을 호호 불며 시를 쓰던 장면이다. 세상에는 그렇게 정신의 칼날을 서늘하게 세우며 사는 이들이 있다. 

 

신명기 사가는 광야에서 만난 하나님을 잊지 말라고 말한다. 하나님을 잊을 때 욕망의 지배가 시작되고 영혼의 전락이 가시화된다. 히브리인들을 종살이 하던 땅에서 이끌어내 자유의 새 삶으로 이끄신 해방자 하나님은 사람이 사람으로 대접받지 못하는 세상을 미워하신다. 스탠리 머피(Stanley Murphy) 신부의 말은 그런 점에서 시사 하는 바가 많다. “누구든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어떤 상황에서든 신성한 실재보다 못한 존재로 여기는 순간 죄를 저지를 가능성은 거의 무한하게 커진다.”(존 하워드 그리핀, 『블랙 라이크 미』에서 재인용) 하나님을 망각하는 순간 우리는 죄의 심연에 이끌린다.

 

*기도*

 

하나님, 삶이 곤고할 때면 우리는 누가 시키지 않아도 하나님께 부르짖습니다. 절박함은 우리를 겸허하게 만듭니다. 하지만 삶이 평안할 때 우리는 하나님을 잊곤 합니다. 하나님을 잊기에 이웃들의 절박한 소리에도 귀를 닫고 삽니다. 좋은 집에 살고, 재산이 늘어나는 것을 싫어할 사람은 없습니다. 그러나 그 풍요로움이 하나님을 잊는 빌미가 된다면 그것은 복이 아니라 화입니다. 주님, 상황이 어떠하든지 하나님의 마음에서 벗어나는 일이 없도록 우리를 지켜주십시오. 아멘.  

'김기석의 ‘하늘, 땅, 사람 이야기 > 김기석의 새로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관계  (0) 2019.07.20
지향이 분명하면  (0) 2019.07.19
풍요로움이라는 시험  (1) 2019.07.17
영적인 듯 보이나 육적인 사람들  (0) 2019.07.17
주님은 나의 희망  (0) 2019.07.16
길을 찾는 사람  (0) 2019.07.1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