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혹은 향기

김기석의 새로봄(160)

 

냄새 혹은 향기

 

 

그러나 그리스도의 개선 행렬에 언제나 우리를 참가시키시고,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의 향기를 어디에서나 우리를 통하여 풍기게 하시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는, 구원을 얻는 사람들 가운데서나, 멸망을 당하는 사람들 가운데서나, 하나님께 바치는 그리스도의 향기입니다. 그러나 멸망을 당하는 사람들에게는 죽음에 이르게 하는 죽음의 냄새가 되고, 구원을 얻는 사람들에게는 생명에 이르게 하는 생명의 향기가 됩니다. 이런 일을 누가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저 많은 사람들처럼 하나님의 말씀을 팔아서 먹고 살아가는 장사꾼이 아닙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보내신 일꾼답게, 진실한 마음으로 일하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보시는 앞에서, 그리스도 안에서 말하는 것입니다.(고린도후서 2:14-17)

 

바울은 드로아에서 복음을 전하면서도 마음은 고린도에 가 있었다. 신생교회의 위기가 그 교회를 무너뜨리지 않을까 염려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는 불안한 마음을 품고 마케도니아로 선교의 현장을 옮겼다. 좀 더 가까운 곳에서 소식을 듣고 싶었기 때문일 것이다. 시간이 얼마나 경과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불안해하던 바울의 어조가 급격히 바뀐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개선 행렬에 언제나 우리를 참가시키시고,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의 향기를 어디에서나 우리를 통하여 풍기게 하시는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고후2:14)

 

바울은 왜 여기서 굳이 개선 행렬이라는 수상쩍은 단어를 사용하는 것일까? 개선 행진은 로마의 군사주의와 깊이 연루된 것이다. 로마는 이역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거나, 5천 명 이상의 적을 죽이거나, 새로운 땅을 정복해 황제에게 귀속시킨 장군에게 개선 행진을 허락했다. 그는 호위대의 경호를 받으며 금빛 마차를 타고 로마의 주도로를 행진했다. 그의 부대가 획득한 전리품과 포로들이 행렬을 뒤따랐다. 사제들은 행렬을 뒤따르며 향을 피워 신들의 가호를 빌었다. 개선 행진은 원형경기장인 키르쿠스 막시무스(Circus Maximus, ‘큰 원을 뜻함)까지 이어졌다. 그곳에서 포로들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하기도 했다이처럼 로마의 개선행렬에는 피의 냄새가 난다. 억눌린 울음소리가 섞여 있다. 사제들이 피우는 향기는 잔인한 폭력을 숨기는 역겨운 냄새였다.

 

 

 

 

그런데 어쩌자고 바울은 이런 용어를 가져다 쓰는 것일까? 예수님께서 로마 제국이 지배하던 세상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선포했던 것처럼, 바울은 로마의 개선 행렬과 철저히 대비되는 다른 개선 행렬을 드러내려는 것이다. 그리스도로부터 시작된 그 개선 행렬은 비폭력적일 뿐만 아니라, 생명을 풍성하게 하고, 낯설었던 사람들을 벗이 되게 하는 행렬 말이다. 바울은 의도적으로 이 말을 택하여 로마 체제의 비인간성과 폭력성을 드러내는 동시에 자기를 희생함으로 다른 이를 복되게 하는 십자가의 길을 제안한다.

 

십자가는 멸망당하는 이들에게는 죽음의 냄새(stench)이다. 그러나 구원을 얻는 이들에게는 생명의 향기(aroma)이다. 바울은 성도의 삶을 한 마디로 요약한다.

 

우리는하나님께 바치는 그리스도의 향기입니다.”(고린도후서 2:15)

 

오늘 우리는 어떤 향기를 풍기며 살고 있는지 돌아볼 일이다. 수십 년을 교회에 다녔는데도 우리에게서 그리스도의 향기가 나지 않는다면 우리는 길을 잘못 든 사람이라 말할 수밖에 없다.

 

*기도*

 

하나님,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자유롭게 살고 싶습니다. 그러나 불안과 두려움이 늘 우리 옷자락을 붙잡고 놓아주질 않습니다. 사도는 이 시대의 풍조를 본받지 말라고 말하지만, 우리는 의지와 무관하게 세상에 길들여진 채 살아갑니다. 욕망이 이끄는 대로 나부끼다보니 우리 삶은 그리스도의 향기가 아닌 악취를 풍길 때가 많습니다. 이 부끄러운 악순환에서 벗어나 그리스도의 개선 행렬에 동참하고 싶습니다. 주님의 맑은 영을 우리 속에 채워주십시오. 아멘.

'김기석의 ‘하늘, 땅, 사람 이야기 > 김기석의 새로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화 나누기  (0) 2019.08.14
희망의 뿌리  (0) 2019.08.14
냄새 혹은 향기  (0) 2019.08.13
흙가슴으로  (0) 2019.08.13
당신을 알고 싶습니다  (0) 2019.08.12
예언자로 산다는 것  (0) 2019.08.1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