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치는 끝나고

김기석의 새로봄(187)

 

잔치는 끝나고

 

벨사살 왕이 귀한 손님 천 명을 불러서 큰 잔치를 베풀고, 그 천 명과 더불어 술을 마셨다. 벨사살 왕은 술을 마시면서 명령을 내려서, 그의 아버지 느부갓네살 왕이 예루살렘 성전에서 가져 온 금그릇과 은그릇들을 가져 오게 하였다. 왕과 귀한 손님과 왕비들과 후궁들이 모두 그것으로 술을 마시게 할 참이었다. 그래서 예루살렘에 있는 하나님의 집 성전에서 가져 온 금그릇들을 꺼내서, 왕과 귀한 손님과 왕비들과 후궁들이 그것으로 술을 마셨다. 그들은 술을 마시고서, 금과 은과 동과 철과 나무와 돌로 만든 신들을 찬양하였다.(다니엘 5:1-4)

 

벨사살 왕은 바벨론 제국의 쇠퇴기에 등장한 사람으로, 그 이름은 ‘벨이시여, 임금을 지키소서’라는 뜻이다. ‘벨’은 바벨론의 최고신인 마르둑의 다른 이름이다. 벨사살은 어느 날 제국의 위용을 자랑하기 위해 귀한 손님 천명을 불러서 큰 잔치를 베풀었다. 술이 거나해져 기분이 한껏 고조된 벨사살은 자기 위세를 만방에 과시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는 선왕인 느부갓네살이 전쟁 중 예루살렘 성전에서 약탈해 온 금그릇과 은그릇들을 가져오라고 지시했고, 거기에 술을 따라 마셨다. 그것은 한편으로는 자기 힘에 대한 과시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약소국에 대한 조롱인 동시에 야훼에 대한 모독이었다. 스스로를 전능자로 인식하는 이의 부박함이여!

 

가장 거룩한 일을 위해 구별했던 성전 기물을 술자리의 여흥을 위해 사용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었다. 그것이 야훼에 대한 모독과 조롱인 것은 그들이 한 다음 일을 보아도 알 수 있다. “그들은 술을 마시고서, 금과 은과 동과 철과 나무와 돌로 만든 신들을 찬양하였다.”(다니엘 5:4) 그들은 바벨론 제국과 그 신들의 우월함을 그렇게 표현했던 것이다. 그러나 일순간 흥겹던 잔치는 공포로 변하고 말았다.

 

갑자기 사람 손 하나가 나타나더니 촛대 앞에 있는 왕궁 석고 벽 그러니까 모두가 잘 볼 수 있는 곳에 글을 쓰기 시작했다. 왕은 공포에 사로잡혔고 얼굴빛이 창백해졌다. 제국의 모든 지혜자들이 그 글씨를 해독하려고 애써보았지만 허사였다. 이것은 제국이 자랑하던 지식이라는 것이 얼마나 허약한지를 보여주는 징표였다. 오직 하나님의 영감을 받은 사람인 다니엘만이 그 글씨를 해독할 수 있었다. 다니엘은 기록된 글자가 ‘메네 메네 데겔’과 ‘바르신’(5:25)이라고 말하며 그 뜻을 풀어준다.

 

 

 

 

 

“‘메네’는 하나님이 이미 임금님의 나라의 시대를 계산하셔서, 그것이 끝나게 하셨다는 것이고, ‘데겔’은, 임금님이 저울에 달리셨는데, 무게가 부족함이 드러났다는 것이고, ‘바르신’은 임금님의 왕국이 둘로 나뉘어서 메대와 페르시아 사람에게 넘어갔다는 뜻입니다.”(다니엘 5:26-27)

 

사실 ‘메네’ ‘데겔’ ‘바르신’이라는 글자 속에 그렇게 심오한 뜻이 담겨 있던 것은 아니다. 다만 다니엘이 암호화된 단어를 그렇게 해석했을 뿐이다. 성경은 바로 그 날 밤에 벨사살이 살해되고, 메대 사람 다리우스가 그 나라를 차지하였다고 전한다. 흥겨운 잔치, 벽에 쓰인 글씨, 심판 예고, 심판의 실현이라는 사건의 흐름이 이렇게 신속할 수가 없다. 과시적인 소비, 흥청망청, 경외심이 없는 삶의 결국은 파멸이라는 사실을 이보다 더 인상 깊게 들려줄 수는 없을 것이다.

 

*기도

 

하나님, 가끔은 자기 권력을 과신한 나머지 하나님을 모독하기도 하는 것이 인간의 버릇입니다. 권력의 들큼함에 취하면 실상을 볼 수 없습니다. 독선과 오만에 빠진 권력은 하나님의 주권을 넘보기도 합니다. 우리도 언젠가 하나님의 심판대에 서야 하는 존재임을 잊지 않게 해주십시오. 주어진 인생의 순간순간을 삼가는 마음으로 살게 해주시고, 우리에게 위임된 힘과 권력을 오직 사랑과 정의의 세상을 이루기 위해 사용하게 해주십시오. 아멘.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