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생각(49)

 

사박사박

 

전남 곡성군 입면 탑동마을,
평생을 흙 일구며 살아오신 할머니들이 우연한 기회에 한글을 배우게 되었다.

한글 공부는 시로 이어졌다.
인적 끊긴지 오래된 묵논처럼 평생을 묵혔으니
툭툭 하는 말이,
슥슥 지나가는 생각들이 모두 시일지 모르겠다 싶은데
역시나 웅숭깊다.

 

사박사박
장독에도
지붕에도
대나무에도
걸어가는 내 머리 위에도
잘 살았다
잘 견뎠다
사박사박

 

영화 '시인할매' 스틸 컷 (사진=이종은 감독 제공) - CBS 노컷뉴스

 

윤금순 할머니(82)가 쓴 <눈>에선 눈이 내린다.


잘 살았다,
잘 견뎠다,
펑펑 내린다.

내가 골(글) 쓰는 걸
영감한테 자랑하고 십다
여 함 보이소
내 이름 쓴 거 비지예(보이지요)
내 이름은 강금연
칼라카이 영감이 없네

 

서툴게 적은 글을 누군가 시라 하면,
아뿔싸 손사래를 치며 이리 시시한 게 뭔 시라요 할 것 같은 투박한 글이다.
하지만 ‘내 이름은 강금연’에서 울컥 목이 멘다.
그 한 마디 하기까지의 세월이 아뜩하다.


할라카이 대신 칼라카이가 된 건 목젖이 칼칼해졌기 때문일 것이다,
둥근 곡선이 날카로운 직선이 된 ‘칼라카이’에선 먼 산을 본다.
팔십오 년 세월이 흐린 하늘 속으로 흐트러진다.


잘 살았다,
잘 견뎠다,
사박사박
눈이 내릴 만하다.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박사박  (0) 2019.02.17
목소리와 존재  (0) 2019.02.16
뿌리  (0) 2019.02.16
물러서기  (0) 2019.02.14
기적  (0) 2019.02.14
우(愚)  (0) 2019.02.13
posted by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박사박  (0) 2019.02.17
목소리와 존재  (0) 2019.02.16
뿌리  (0) 2019.02.16
물러서기  (0) 2019.02.14
기적  (0) 2019.02.14
우(愚)  (0) 2019.02.13
posted by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박사박  (0) 2019.02.17
목소리와 존재  (0) 2019.02.16
뿌리  (0) 2019.02.16
물러서기  (0) 2019.02.14
기적  (0) 2019.02.14
우(愚)  (0) 2019.02.13
posted by

하루 한 생각(46)


물러서기


오병이어의 기적만큼 놀라운 일이 기적 뒤에 이어진다.


기적을 행한 후 예수는 혼자 산으로 물러간다.
그 이유를 성경은 이렇게 밝힌다.


“예수께서는 사람들이 와서 억지로 자기를 모셔다가 왕으로 삼으려고 한다는 것을 아시고, 혼자서 다시 산으로 물러가셨다.”(요한복음 6:15)



혼자, 다시 산으로!
놀랍고 환하다.


높은 자리에 오르기 위해 온갖 일을 꾸미고 행하기를 마다하지 않는 우리네 흔한 삶을 두고, 불에 덴 듯 깜짝 놀라 물러나는 모습!


‘사람이 세상에 태어나서(人生在世間) 

나아가고 물러서기 참으로 어려워라(出處難自爲)’
조선시대 박은의 시 한 구절이 문득 그윽하다.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소리와 존재  (0) 2019.02.16
뿌리  (0) 2019.02.16
물러서기  (0) 2019.02.14
기적  (0) 2019.02.14
우(愚)  (0) 2019.02.13
  (0) 2019.02.10
posted by

하루 한 생각(45)


기적


새벽기도회 시간에 마가복음을 읽는다.
조금씩 아껴 읽는다.


오늘 읽은 말씀은 오병이어의 기적을 행하는 장면이었다.


빈 들 해질녘, 우리 삶이 그럴 때가 있다.
주님은 시간을 잊고 말씀을 들은 이들을 먹이신다.


오병이어의 기적을 생각할 때 겹쳐 떠오르는 것이 있다.
시험 받은 일이다.





첫 번째 시험은 돌로 빵을 만들라는 것이었다.


40일 금식 끝이기도 했고, 대번 자신의 존재를 알릴 기회이기도 했다. 하지만 거절한다.


오병이어의 기적은 첫 번째 시험과 만나 새로운 의미를 드러낸다. 예수는 자신을 위해서는 기적을 행하지 않았다.
철저하게.


그러나 누군가를 살리는 일엔 얼마든지 기적을 행한다.
주저 없이.


그것이야말로 우리가 배워야 할 진정한 능력인지도 모른다.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뿌리  (0) 2019.02.16
물러서기  (0) 2019.02.14
기적  (0) 2019.02.14
우(愚)  (0) 2019.02.13
  (0) 2019.02.10
누군가가  (0) 2019.02.09
posted by

하루 한 생각(44)


우(愚)


내가 옳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이들이 쉽게 범하는 우(愚)가 있다.
그런 점에서 기독교인들이 흔히 범하는 잘못이기도 하다.


‘접인춘풍, 임기추상’(接人春風 臨己秋霜)’이라는 말이 있다.


‘다른 사람을 대할 때는 봄바람처럼 대하고,

자기 자신을 대할 때는 가을 서릿발처럼 대하라’는 뜻이다.



그런데 대부분은 거꾸로 한다.
‘접인추상, 임기춘풍’이다.


내가 옳다는 생각으로,
당연한 듯이.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러서기  (0) 2019.02.14
기적  (0) 2019.02.14
우(愚)  (0) 2019.02.13
  (0) 2019.02.10
누군가가  (0) 2019.02.09
시대의 대장별이 그립다  (0) 2019.02.07
posted by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적  (0) 2019.02.14
우(愚)  (0) 2019.02.13
  (0) 2019.02.10
누군가가  (0) 2019.02.09
시대의 대장별이 그립다  (0) 2019.02.07
은혜로운 찬양  (0) 2019.02.07
posted by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愚)  (0) 2019.02.13
  (0) 2019.02.10
누군가가  (0) 2019.02.09
시대의 대장별이 그립다  (0) 2019.02.07
은혜로운 찬양  (0) 2019.02.07
사소해도 요긴한  (0) 2019.02.07
posted by

하루 한 생각(42)

 

시대의 대장별이 그립다

 

책임의 언저리를 서성이는 이들이 있다.
책임에서 멀리 벗어나는 것은 아니지만 늘 일정한 거리를 둔다.

 

극동 탐험대의 이야기를 담은 책 <데르수 우잘라>가 있다.
탐험대의 안내를 맡았던 데르수 우잘라가 대장별이라 부르는 별이 있는데, 북극성이다.


북극성을 대장별이라 불렀던 것은 움직이지 않기 때문이다.
언제나 자기 자리를 지키고 있기 때문이었다.




 

책을 읽으며 생각해 보면 데르스 우잘라야 말로 대장별이었다.


가장 위험한 자리가 맨 앞일 땐 맨 앞에 섰고,
가장 위험한 자리가 맨 뒤일 땐 맨 뒤에 선다.
한 번도 책임의 중심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책임은 말로 지는 것도 아니고 흉내를 내는 것도 아니다.
시대의 대장별이 그립다.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9.02.10
누군가가  (0) 2019.02.09
시대의 대장별이 그립다  (0) 2019.02.07
은혜로운 찬양  (0) 2019.02.07
사소해도 요긴한  (0) 2019.02.07
어느 날의 기도  (0) 2019.02.04
posted by

하루 한 생각(43)

 

은혜로운 찬양

 

매달 초하루가 되면 월삭새벽기도회를 드린다. 매일 드리는 새벽기도회지만 그날은 조금 순서가 다르다.


성찬식을 갖고, ‘숨은손 헌금’을 드린다. ‘숨은손 헌금’은 그야말로 숨은손으로 사랑을 전하는 헌금이다. 무명으로 드려 그 때 그 때 어려운 이들에게 전해진다.

 



또 하나, 월삭새벽기도회 시간에는 찬양 순서가 있다. 2월 월삭새벽기도회 찬양은 임마누엘 찬양대가 맡았다. 여성들로 구성된 찬양대다. 새벽에 찬양을 준비한다는 것은 다른 시간대보다도 더 많은 정성이 필요하리라.


찬양후반에 솔로 파트가 합해졌는데 찬양이 참 은혜로웠다. 솔로 파트를 맡은 분은 나이가 지긋한 권사님, 처음에는 솔로 파트가 있는 줄도 모를 만큼 조용히 합해졌다. 어느 순간부터 찬양이 더욱 기름지고 옹골차다 싶었을 뿐이었다.


전체에 위축되어 묻히거나, 위축되지 않으려 돌출하지 않았다. 나를 드러내지 않음으로 전체를 드러내는,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이 무엇인지를 잘 알고 있다는 듯, 전체를 떠받치기도 했고 감싸기도 했다. 전체에 맞서거나 그러느라 자신을 드러내는 일이 없었다.

 

나를 드러내지 않음으로 전체를 드러내는, 그 하나만으로도 찬양은 은혜가 되었다.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군가가  (0) 2019.02.09
시대의 대장별이 그립다  (0) 2019.02.07
은혜로운 찬양  (0) 2019.02.07
사소해도 요긴한  (0) 2019.02.07
어느 날의 기도  (0) 2019.02.04
나비  (0) 2019.02.01
posted b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