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수화手話

by 한종호 2021. 8. 23.



수화手話를 배운다.
느리고 
서툴지만 뜻이 통한다.

얼마를 함께 하여 
얼마를 닮으면
말없이도 통하는 한 언어 가지게 될까.
오직 둘만이 아는 
말없는 언어를

-<얘기마을> 1987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갈의 기쁨  (0) 2021.08.25
큰 벽  (0) 2021.08.24
수화手話  (0) 2021.08.23
흔들릴수록  (0) 2021.08.22
몇 밤을 울었을까  (0) 2021.08.21
불방귀  (0) 2021.08.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