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675

BWV 244 Matthäus-Passion / 마태수난곡 No. 29 그가 무슨 일을 하였느냐? BWV 244 Matthäus-Passion / 마태수난곡 No. 29 그가 무슨 일을 하였느냐? 마태수난곡 2부 56~57번 마태복음 27:23 음악듣기 : https://youtu.be/PcoyJf1ko8A 56(47) 내러티브 에반겔리스트 23 빌라도가 이르되 23. Der Landpfleger sagte: 대사 빌라도 23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23. Was hat er denn Übels getan? 57(48) 코멘트 소프라노 레치타티보 그분은 우리 모두에게 선한 일을 하셨습니다. 눈먼 이에게는 눈을 뜨게 하셨고, 걷지 못하는 자에게는 걷게 하셨으며: 우리에게 아버지의 말씀을 들려주셨으며, 악한 것들을 내쫓으셨으며: 슬픔에 싸인 자들을 일으켜 세워 주시고 죄인들을 영접해 주셨습니다.. 2023. 1. 31.
BWV 244 Matthäus-Passion / 마태수난곡 No. 28 빌라도 그리고 바라바 조진호와 함께 하는 바흐의 마태수난곡 순례 BWV 244 Matthäus-Passion / 마태수난곡 No. 28 빌라도 그리고 바라바 마태수난곡 2부 54~55번 마태복음 27:15~22 음악듣기 : https://youtu.be/EcEEmTO_Flc 54(45) 내러티브 에반겔리스트 15.명절이 되면 총독이 무리의 청원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16.그 때에 바라바라 하는 유명한 죄수가 있는데 17.그들이 모였을 때에 빌라도가 물어 이르되 15. Auf das Fest aber hatte der Landpfleger Gewohnheit, dem Volk einen Gefangenen loszugeben, welchen sie wollten. 16. Er hatte aber zu d.. 2023. 1. 16.
별 하나 촛불 하나 국민학교 교실에서 서툰 손으로 맨 처음으로 그린 크리스마스 카드는 작은 창문 곁에 노랑 촛불 하나 중학생이 되어서 동무들이 떠들썩할 때 혼자 맞이하던 크리스마스 전날 밤의 소망은 문방구에서 산 오래 오래 아껴둔 빨간 사과 양초에 불을 밝히는 일 정말로 나는 내 작은 방 창가에 혼자 앉아서 어둔 방엔 나와 촛불 하나뿐 촛불 하나면 아무리 춥고 어둔 겨울 동짓달도 따뜻하였지 그 어둡고 어둡던 스무살의 어둔 터널 속에서도 스치듯 보이던 단 하나는 먼먼 별빛 닮은 별 하나 하늘과 땅이 혼돈하여 온통 혼란스럽던 내 젊은 날의 세상에서 낮고 낮은 곳으로 가장 작고 그늘지고 가난한 곳으로 내려오신 예수의 마음 하나 나의 촛불이 되신 별 하나 2022년 올 겨울도 이 땅 어딘가에선 참 많이도 춥고 서럽고 억울한 사람들.. 2022. 12. 22.
무엇이 생명을 살리는가? 사진/뉴스1 그 아이의 누이가 멀찍이 서서, 아이가 어떻게 되는지를 지켜보고 있었다. 마침, 바로의 딸이 목욕을 하려고 강으로 내려왔다. 시녀들이 강가를 거닐고 있을 때에, 공주가 갈대 숲속에 있는 상자를 보고, 시녀 한 명을 보내서 그것을 가져오게 했다. 열어 보니 거기에 남자아이가 울고 있었다. 공주가 그 아이를 불쌍히 여기면서 말하였다. “이 아이는 틀림없이 히브리 사람의 아이로구나”. 그때에 그 아이의 누이가 나서서 바로의 딸에게 말하였다. “제가 가서 히브리 여인 가운데서 아기에게 젖을 먹일 유모를 데려다 드릴까요?” 바로의 딸이 대답하였다. “그래, 어서 데려오너라.” 그 소녀가 가서, 그 아이의 어머니를 불러왔다.(출애굽기 2:4-8) 사태는 매우 엄중했다. 갓 태어난 히브리 남자 아이는 발.. 2022. 11. 23.
상습범 *오늘의 성서일과(2022년 11월 19일 토요일) 시편 46편, 누가복음 1:68-79, 예레미야 22:18-30, 누가복음 18:15-17 *꽃물(말씀 새기기) “네가 평안할 때에 내가 네게 말하였으나 네 말이 나는 듣지 아니하리라 하였나니 네가 어려서부터 내 목소리를 청종하지 아니함이 네 습관이라.”(예레미야 22:21) *마중물(말씀 묵상) 예언자의 소리가 크게 들린다. “네 습관이라.” 법도 상습범에게는 아량을 베풀지 않는다. 가중 처벌한다. 그만큼 상습범은 질이 나쁘다. 남 유다를 향하여 외치신 야훼 하나님의 외마디가 왠지 비수처럼 들린다. 정말 그러면 안 되기에 말이다. 시대의 비극은 아무렇지 않음으로 귀결되는 무감각이다. 이태원에서 일어난 비극을 보면서도 참담한 것은 진짜로 책임져야 할 자.. 2022. 11. 19.
하얀 구절초 곁으로 하얀 구절초 곁으로 가을걷이를 다한 빈 들녘 빈 들녘 곁으로 옛 서라벌 토함산 능선을 배경으로 하얀 구절초를 찍으려고 가까이 다가가서 곁에 앉았더니 흰빛을 잃은 구절초 내 그림자가 그랬구나 보이지 않던 해가 바로 내 등 뒤에 있었구나 토함산 자락을 넘어가는 저 하얀 구름을 따라서 나도 슬쩍 푸른 동해로 고개를 기울인다 이 땅 어디를 가든 해를 등진 순간마다 회색빛 그림이 되는 한 점의 나를 보며 착한 길벗 하얀 구절초가 하얗게 웃어준다 2022. 11. 18.
지구별 학교, 이태원 교실 얘들아 있잖아 엄마가 어릴적에 뛰놀던 골목길에선 동네 아이들이 떠드는 소리 노랫소리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지 아침 밥숟가락 놓자마자 뛰쳐나가서 뛰놀던 그 옛날 엄마의 골목길은 신나는 놀이터였고 생의 맨 처음 배움터였지 아랫집과 윗집을 이어주는 앞집과 앞집을 이어주는 놀이에서는 그 누구든지 친구가 될 수 있는 어디로든 통하는 길 그 골목길 사이로 우물만한 하늘이 보이는 우리들의 땅 오늘도 골목길에서 언니들을 따라부르던 동네 아이들의 노랫소리가 들려온다 *앞으로 앞으로 앞으로 앞으로 지구는 둥그니까 자꾸 걸어 나아가면 온 세상 어린이를 다 만나고 오겠네 온 세상 어린이가 하하하하 웃으면 그 소리 들리겠네 달나라까지 앞으로 앞으로 앞으로 앞으로* 노래를 부르며 자라난 온 세상 아이들이 오늘은 친구와 친구끼리 .. 2022. 11. 13.
‘最少’도 내팽개쳐서야 *오늘의 성서일과(11월 11일 금요일) 시편 98편, 이사야 12장, 사무엘하 21:1-14, 이사야 59:1-15a, 데살로니가후서 1:3-12 *꽃물(말씀 새기기) “이는 우리의 허물이 주의 앞에 심히 많으며 우리의 죄가 우리를 쳐서 증언하오니 이는 우리의 허물이 우리와 함께 있음이니라 우리의 죄악을 우리가 아나이다.”(이사야 59:12) *마중물(말씀 묵상) 내년 섬기는 교회의 표어를 ‘상식을 존중하는 교회’라고 정했다. 누군가 내게 독서 모임 중에 이렇게 강하게 이야기했다. “목사님, 한국교회는 부흥을 이야기하기 전에 상식적이지 않은 일체의 일들을 회개하고 상식을 제 자리로 돌려놓는 것을 먼저 해야 그나마 희망을 논할 수 있습니다.” 나에게 사정없이 내리치는 죽비였다. 왜 아니겠나 싶다. 제3 .. 2022. 11. 11.
울음바다 *오늘의 성서일과 시편 50편, 시편 142편, 아모스 5:12-24, 하박국 3:17-19, 누가복음 19:11-27 *꽃물(말씀 새기기) “그러므로 주 만군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기를 사람이 모든 광장에서 울겠고 모든 거리에서 슬프도다 슬프도다 하겠으며 농부를 불러다가 애곡하게 하며 울음꾼을 불러다가 울게 할 것이며 모든 포도원에서도 울리니 이는 내가 너희 가운데로 지나갈 것임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아모스 5:16-17) *마중물(말씀 묵상) 누군가가 이렇게 한탄했다. 전 세계에서 합동 분향소가 제일 많이 차려진 나라가 대한민국이라고. 이 읍소를 듣고 있노라니 딱히 변명하거나 부인할 거리가 생각나지 않았다. 역사적으로 가장 많은 울음을 울었던 나라가 이스라엘(?), 아니면 대한민.. 2022. 1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