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662

석류 중학생 아들이 마루에 앉아서 꼼짝도 할 수 없단다 핸드폰 문자도 못 보낸단다 석류를 발라먹느라고 아, 가을이구나 한 알 한 알 석류알을 석류알을 매만지는 두 손이 석류 열매보다 큼직하다 문득 고개를 들더니 벽시계를 읽더니 "열 시네" 아침 햇살도 덩달아 좋아서 엄마손에 먼저 떨구어 준 석류알이 보석같다 2022. 10. 1.
도진개진 *오늘의 성서일과(2022년 9월 22일 목요일) 시편 146편, 시편 91:1-6, 14-16, 잠언 22:2-16, 예레미야 23:9-22, 고린도후서 8:8-15 *꽃물(말씀 새기기) “내가 사마리아 선지자들 가운데 우매함을 보았나니 그들은 바알을 의지하고 예언하여 내 백성 이스라엘을 그릇되게 하였고 내가 예루살렘 선지자들 가운데도 가증한 일을 보았나니 그들은 간음을 행하며 거짓을 말하며 악을 행하는 자의 손을 강하게 하여 사람으로 그 악에서 돌이킴이 없게 하였은즉 그들은 다 내 앞에서 소돔과 다름이 없고 그 주민은 고모라와 다름이 없느니라 그러므로 만군의 여호와께서 선지자에 대하여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보라 내가 그들에게 쑥을 먹이며 독한 물을 마시게 하리니 이는 사악이 예루살렘 선지자들로부터 .. 2022. 9. 22.
오롯이 온 마음을 우러러 *오늘의 성서일과(2022년 9월 22일) 시편 146, 잠언 22:2-16, 고린도후서 8:8-15, 시편 91:1-6, 14-16, 예레미야 23:9-22 * 꽃물(말씀 새기기) “나의 생전에 여호와를 찬양하며 나의 평생에 내 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시편 146:2) *마중물(말씀 묵상) 주님 당신을 찬양한다는 것은 마음을 차지하려는 세상의 유혹들을 거절하고 때로 눈앞에 보이는 것들을 의지하고 싶은 힘들을 덜어내어 그 빈 마음을 오롯이 당신께 집중하여 하나님의 하나님되심을 인정하고 높이는 행위라 여겨집니다. 다른 생각들이 번잡스레 이리저리 드나드는 중에는, 마음을 빼앗는 힘들에 눈길을 돌리는 한에는 하나님을 온전히 찬양할 수 없음을 실감합니다. 마치 두 주인을 섬김 수 없다는 주님의 말씀이 찬양에도 .. 2022. 9. 22.
거짓의 화신과 싸우자 *오늘의 성서일과(9월 20일 화요일 ) 시편 12편, 시편 106:40-48, 잠언 17:1-5, 예레미야 10:1-16, 고린도전서 9:19-23 *꽃물(말씀 새기기) “사람마다 어리석고 무식하도다 은장이마다 자기의 조각한 신상으로 말미암아 수치를 당하나니 이는 그가 부어 만든 우상은 거짓 것이요 그 속에 생기가 없음이라 그것들은 헛것이요 망령되이 만든 것인즉 징벌하실 때에 멸망할 것이나.”(예레미야 10:14-15) *마중물(말씀 묵상) 첫 번째 책(, 2016, 동연 간)을 출간했을 때, 세계적인 IT 기업의전문가인 니콜라스 카의 ‘The Shallows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에 관한 북 리뷰를 소개했다. 그때에 적시했던 한 문장이 떠오른다. “구텐베르크의 인쇄기가 문학적 사고를 보편적 사고의.. 2022. 9. 20.
암흑의 나라가 다시는 이 땅에서 재현되지 않도록 *오늘의 성서일과(9월 18일 일요일) 아모스 8:4-7, 시편 113편, 예레미야 8:18-9:1, 디모데전서 2:1-7, 시편 79:1-9, 누가복음 16:1-13 *꽃물(말씀 새기기) “그러므로 내가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하라 이는 우리가 모든 경건과 단정함으로 고요하고 평안한 생활을 하려 함이라 이것이 우리 구주 하나님 앞에 선하고 받으실 만한 것이니.”(디모데전서 2:1-3) *마중물(말씀 묵상) 디모데에게 전한 바울의 이 메시지는 대체적으로 큰 교회의 규모를 자랑하던 에베소 교회를 잠시 사역할 수밖에 없었던 청년 디모데를 향해서 양아버지의 역할을 감당하던 바울이 염려 반, 기대 반으로 보낸 편지라고 .. 2022. 9. 18.
돈 자랑하지 말자 *오늘의 성서일과(2022년 9월 17일) 시편 113편, 시편 79:1-9, 이사야 5:8-23, 예레미야 8:14-17, 9:2-11, 마가복음 12:41-44 *꽃물(말씀 새기기) “예수께서 헌금함을 대하여 앉으사 무리가 어떻게 헌금함에 돈 넣는가를 보실새 여러 부자는 많이 넣는데 한 가난한 과부는 와서 두 렙돈 곧 한 고드란트를 넣는지라 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다가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가난한 과부는 헌금함에 넣는 모든 사람보다 많이 넣었도다 그들은 다 그 풍족한 중에서 넣었거니와 이 과부는 그 가난한 중에서 자기의 모든 소유 곧 생활비 전부를 넣었느니라 하시니라.”(마가복음 12:41-42) *마중물(말씀 묵상) 3년 전 즈음에 마가복음을 강해했다. 그때 아주 요긴한 설교 자.. 2022. 9. 17.
제 약함이 당신을 뵙는 통로가 되니 *오늘의 성서일과(2022년 9월 15일) 시편 113편, 출애굽기 23:1-9, 로마서 3:1-8, 시편 79:1-9, 예레미야 12:14-13:11 *꽃물(말씀 새기기) “여호와 우리 하나님과 같은 이가 누구리요 높은 곳에 앉으셨으나 스스로 낮추사 천지를 살피시고.”(시편 113:5-6) *마중물(말씀 묵상) 주님 당신은 시간의 주인이셔서 찬양받으실 분이십니다. 저희는 잠시라는 시간의 틈과 틈 사이에 머무는 존재에 지나지 않습니다. 또한 당신은 만물이 자리한 공간의 주인이셔서 찬미받으실 분이십니다. 인생은 그저 한평도 채 되지 않는 땅에 앉거나 서거나 누우며 평생을 보낼 뿐이면서도 땅을 소유하려 어리석은 욕심을 부리고 있습니다. 시인은 영원하신 당신, 무소부재하신 당신을 찬양하라 권합니다. 마땅히 그.. 2022. 9. 15.
자신에게 취한 헛똑똑이가 되지 않게 해주십시오 *오늘의 성서일과(2022년 9월 8일 목요일) 시편 51:1-10, 창세기 7:6-10, 8:1-5, 베드로후서 2:1-10a, 시편 14, 예레미야 4:1-10 *꽃물(말씀 새기기 “어리석은 자는 그의 마음에 이르기를 하나님이 없다 하는도다 그들은 부패하고 그 행실이 가증하니 선을 행하는 자가 없도다.”(시편 14:1) *마중물(말씀 묵상) 주님 ‘하나님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이 아니라 똑똑한 사람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들은 세상의 흐름을 누구보다 더 잘 파악하고 어떻게 하면 제 유익이 될지 잘 아는 사람이 아닐까요? 오늘날의 과학이 밝혀낸 사실들을 기반으로 지성으로는 합리적 가치관을 세우고 제 정서를 잘 다스려 실수하지 않고 필요한 곳에 의지를 집중하면서 성취를 이루는 사람들이 아.. 2022. 9. 9.
환멸의 강을 사랑으로 넘을 때 “주님, 죄송합니다. 제발 보낼 만한 사람을 보내시기 바랍니다.”(출애굽기 4:13) 이 대목은 호렙산 떨기불꽃 앞에 선 모세가 하나님의 파견명령에 대하여 거듭거듭 따를 수 없음을 밝히는 장면이다. 그는 자신이 여러 가지로 능력이 없어서 맡기신 일을 수행할 수 없다고 하나님께 고하고 있다. 그러나 그가 이 소명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 진정 그의 능력 부족에 대한 겸허함 때문일까? 그는 애굽으로 돌아가서도 그렇고, 이후 광야에서도 백성들의 불평과 반란, 그리고 배신을 수없이 겪게 된다. 이것은 그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 아니었다. 바로에게 이스라엘 백성들을 내보낼 것을 요구하여 도리어 이스라엘 백성들의 고역이 심해지면서 그 비난의 화살이 모두 모세에게로 집중되자, 모세는 하나님께 “아니, 이럴 것을 뻔히 .. 2022. 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