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가는 향기

  • 감사합니다

    이진구 2020.01.03 15:57
    • 반갑습니다.

      한희철 2020.01.03 16:43 DEL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68)

 

오래 가는 향기

 

옥합을 깨뜨려 향유를 부은 여인을 두고 예수님은 이렇게 말한다.


“나는 분명히 말한다. 온 세상 어디든지 복음이 전해지는 곳마다 이 여자가 한 일도 알려져서 사람들이 기억하게 될 것이다.”(마가복음 14:9)

 

그 말씀은 그대로 이루어진다. 2천년 세월을 지난 오늘 우리도 그 여인이 한 일을 대하고 있으니 말이다.

 

 

 


향기를 흉내 내는 향수가 있다. 잠깐 있다 사라지는 향기도 있다. 하지만 오래 가는 향기도 있다. 세월이 지나가도 지워지지 않는, 오늘 우리들의 삶과 믿음이 오래 가는 향기가 될 수 있다면!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것은 없었어요  (2) 2020.01.05
하나님의 마음  (2) 2020.01.04
오래 가는 향기  (2) 2020.01.03
가라앉은 목소리  (6) 2020.01.01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4) 2020.01.01
수처작주(隨處作主)  (4) 2019.12.30
posted by

햇살이 온다

신동숙의 글밭(48)

 

햇살이 온다

 

 

 

 

햇살이 온다
환한 그리움으로

 

산산이 부서져
땅의 생명 감싸는

 

당기는 건
가슴 속 해인가

 

뿌리가 깊어진다
선한 그리움으로

 

산산이 실뿌리로
땅 속 생명 살리는

 

당기는 건
지구 속 핵인가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눈물의 강을 거슬러 오르면  (2) 2020.01.08
하늘에 기대어  (0) 2020.01.06
햇살이 온다  (0) 2020.01.03
말씀과 자연은 단짝 친구  (2) 2019.12.29
밥 한 톨  (2) 2019.12.27
내 마음의 방  (4) 2019.12.2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