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두레박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93)

 

깊은 두레박

 

특별한 일이 없다면 하루의 일과는 일정하게 시작이 되고 진행이 된다. 4시 45분 기상, 5시 30분 새벽예배, 한 시간 쯤 후에 책상에 앉는다. 새벽잠을 물리고 책상에 앉는 시간이 소중하게 여겨진다. 아침식사까지 삼가면 조용한 시간이 꽤 길게 이어진다.

 

2020년 들어서며 아침마다 갖는 시간이 있다. 김기석 목사님이 쓴 묵상집을 읽는다. 일용할 양식을 대하듯, 그날그날의 묵상을 따라간다. ‘365일 날숨과 들숨’이라는 부제가 적절하게 여겨진다.

 

 

 

 

참으로 두레박의 줄이 길다. 두레박의 줄이 이리도 기니 깊은 물을 길어 올린다. 맑고 시원한 물이다. 어두운 샘에서 물을 길어 환한 데 쏟아 붓는 두레박(루미), 탁하고 미지근한 물과는 다르다. 함께 길을 걷듯 천천히 따라 읽으면 마음이 맑아진다. 물을 긷는 성실과 사랑이 물씬 물맛처럼 전해진다. 사막이 아름다운 것은 사막 어딘가에 우물을 감추고 있기 때문이라 했으니.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께 사는 한  (2) 2020.02.09
스미다  (4) 2020.02.08
깊은 두레박  (2) 2020.02.06
가로등을 밝히는 것은  (2) 2020.02.05
노란 손수건  (6) 2020.02.03
나도 모르게  (2) 2020.02.0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