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숙제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73)


어려운 숙제




동그랗게 몽우리 진 작약 꽃봉오리에 붉은 빛이 감돈다. 사방의 나뭇잎과 풀이 그러하듯 작약의 이파리도 초록색, 줄기도 초록색, 꽃받침조각도 초록색인데, 벙긋 부푼 꽃봉오리에 비치는 것은 붉은빛이다. 


작약은 온통 초록의 바다 어디에서 저 빛깔을 만나 불러낸 것일까. 어디에서 저 빛깔을 찾아 꽁꽁 제 안에 품고 있는 것일까.


작약은 자신을 바라보는 내게 어려운 숙제를 준다. 세상 누구도 모를 뜨거운 마음일랑 어디에서 찾아 어떻게 품는 것인지를 물으니 말이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리까지 찍는 사진기  (0) 2020.05.06
공공장소 흡연 범칙금  (0) 2020.05.05
어려운 숙제  (0) 2020.05.04
한 영혼을 얻기 위해서는  (0) 2020.05.03
달과 별  (0) 2020.04.30
기도실 문살  (0) 2020.04.3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