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까지 찍는 사진기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75)


소리까지 찍는 사진기



인우재에서 하루를 보낸 후 잠자리에 들기 전 기도실을 찾았다. 무릎을 꿇고 앉아 밤기도를 드리고 밖으로 나왔더니 공기는 상쾌하고 달은 밝다. 사방 개구리 울음소리, 개구리 울음소리가 합창의 베이스라면 당연 솔리스트는 소쩍새다. 청아하고 맑다. 마당에 서서 밤의 정경에 취한다.


이 순간을 남길 수는 없는 것일까 생각하다가 핸드폰을 찾아 사진을 찍는다. 기도실 창문과 달은 찍었는데, 개구리 울음소리와 소쩍새 노랫소리는 담을 길이 없다. 소리까지 찍는 사진기는 없는 걸까, 실없는 생각이 지난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절인연  (0) 2020.05.08
참았던 숨  (0) 2020.05.07
소리까지 찍는 사진기  (0) 2020.05.06
공공장소 흡연 범칙금  (0) 2020.05.05
어려운 숙제  (0) 2020.05.04
한 영혼을 얻기 위해서는  (0) 2020.05.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