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았던 숨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76)


참았던 숨


꽃을 보는 마음이 안쓰러웠다. 그러다가 미안했다. 잔뜩 쌓인 마른 가지들 틈을 헤치고 붉은 철쭉이 피어 있었다. 


지난해 나무를 정리하며 베어낸 가지들을 한쪽에 쌓아둔 것이었는데, 그 자리에 철쭉이 있는 줄은 생각하지 못했었다. 켜켜 쌓인 마른가지들이 자신을 억누르고 있는데도 그러거나 말거나 철쭉은 해맑게 피어 환히 웃고 있었다.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 마른 가지들을 옮기고 주변에 피어난 풀들을 뽑아주자 온전한 철쭉이 드러났다. 철쭉이 마침내 후, 하며 그동안 참았던 숨을 내쉬는 것 같았다. 


그런 철쭉을 보며 생각한다. 거둬내야 할 마음속 무거운 짐을 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것일까, 내 걷는 길이 부디 그럴 수 있기를, 비로소 숨을 쉬는 저 철쭉을 만나는 길이기를.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마운 집, 고마운 사람들  (0) 2020.05.09
시절인연  (0) 2020.05.08
참았던 숨  (0) 2020.05.07
소리까지 찍는 사진기  (0) 2020.05.06
공공장소 흡연 범칙금  (0) 2020.05.05
어려운 숙제  (0) 2020.05.0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