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같은 품에 재워

한희철의 얘기마을(19)


모두를 같은 품에 재워





오늘도 해는 쉽게 서산을 넘었다.

말은 멍석 펴지듯 노을도 없는 어둠

산 그림자 앞서며 익숙하게 밀려왔다.


밤은 커다란 솜이불

모두를 덮고 모두를 집으로 돌린다.


몇 번 개들이 짖고 나면 그냥 어둠 뿐,

빛도 소리도 잠이 든다.


하나 둘 별들이 돋고

대답하듯 번져가는 고만고만한 불빛들

저마다의 창 저마다의 불빛 속엔

저마다의 슬픔이 잠깐씩 빛나고

그것도 잠깐 검은 바다 흐른다.


그렇다.

밤은 모두를 같은 품에 재워

날마다

살아있는 것들을 다시 한 번 일으킨다.

검은 바다를 홀로 지난 것들을.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퀴 없는 차  (0) 2020.07.10
단순한 삶  (0) 2020.07.09
모두를 같은 품에 재워  (0) 2020.07.08
함께 나눠야 할 몫  (0) 2020.07.07
전기 요금  (0) 2020.07.06
마주 잡을 손  (0) 2020.07.03
posted by

보고만 있어도

신동숙의 글밭(183)


보고만 있어도




하늘 한 쪽

먼 산 한 자락


보고만 있어도 

이렇게 좋은데


빈 가슴에 품고서

말없이 바라본다


먼 별 한 점

나무 한 그루


보고만 있어도 

이렇게 좋은데


눈 감고

생각만 해도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가 먼저 운다  (0) 2020.07.10
시詩가 주는 자유  (0) 2020.07.09
보고만 있어도  (0) 2020.07.08
촛불  (0) 2020.07.07
당신의 고독  (0) 2020.07.06
꽃이 핀 자리  (0) 2020.07.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