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의 첫 열매

한희철의 얘기마을(85)


할머니의 첫 열매



주일낮예배를 드릴 때 제단 위에 덩그마니 수박 한 덩이가 놓여 있었습니다. 수박농사를 지은 분이 없을 텐데 웬일일까, 궁금한 마음으로 예배를 드렸습니다.


농사를 지어 추수하면 교우들은 첫 열매를 제단에 드립니다. 얼마나 귀하고 아름다운지요.


예배 후 알아보니 허석분 할머니가 가져오신 것이었습니다. 텃밭에다 몇 포기 심었더니 뒤늦게야 몇 개 달렸다는 것입니다. 모두가 사택에 모여 수박을 나누어 먹었습니다.


할머니 걱정과는 달리 속도 빨갰고 맛도 여간 단 게 아니었습니다. 노인네가 작실서부터 수박을 가져오느라 얼마나 혼났겠냐며 교우들도 할머니의 정성과 사랑을 고맙게 새겼습니다.


씨는 내가 심었지만 키우기는 하나님이 키우셨다며 첫 열매를 구별하여 드리는 할머니의 정성과 함께 나눠 먹는 수박의 단맛, 빨리 돌아가 해야 할 바쁜 일들도 잊고 한동안 얘기꽃이 환하게 피었습니다.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만의 저녁  (0) 2020.09.17
제풀에 쓰러지는  (0) 2020.09.16
할머니의 첫 열매  (0) 2020.09.15
나누는 마음  (0) 2020.09.14
목사라는 말의 무게  (0) 2020.09.13
상처  (0) 2020.09.12
posted by

붉은 하늘 저 너머에는

신동숙의 글밭(235)


붉은 하늘 저 너머에는 


달밤을 떠올리면 문득 생각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성 베네딕토회 왜관 수도원에 수련장으로 계시던 진 토머스 신부님은 이제는 머리가 하얗게 샌 독일인 신부님입니다. 이 이야기는 진 토머스 신부님을 아주 존경하시는 한국인 박 안셀모 신부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입니다.


카톨릭 수도승으로 구도의 삶을 살고 계시는 진 토머스 신부님은 젊은 시절부터 한국의 불교에도 관심이 많으셨다고 합니다. 그래서 많은 스님들을 직접 만나뵙고 이야기를 나누곤 하셨는데, 그 중에는 그 옛날 가야산의 호랑이 성철 스님도 계십니다. 그렇게 많은 스님들과 만나서 종교적인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말다툼이 되고 꼭 자기하고는 싸움이 되더라는 얘기를 하십니다. 그런 스님들과의 만남 중에서 가장 좋았던 만남은 법정 스님과의 만남이었다고 합니다. 


하루는 진 토머스 신부님이 법정 스님의 오두막을 찾아간 적이 있었습니다. 시간도 늦어서 법정 스님이 하룻밤 묵어 갈 수 있도록 허락을 해주셨다고 합니다. 한 말씀을 기대했으나, 법정 스님을 따라서 조용히 달빛 아래 앉아 있었다고 합니다. 두 분이 아무 말없이 그렇게 달밤에 앉아서 보내던 그 고요한 침묵의 시간이 주는 내면의 충만감을 내내 잊을 수가 없다는 말씀을 하십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많은 말이 필요하지 않은 것입니다. <가문비나무의 노래>에서 마틴 슐레스케는 이야기합니다. "한적한 곳에서 보내는 고요한 시간은 자기 가치를 되찾는 조율의 시간입니다."(130쪽) 


요즘처럼 마음이 어수선할 때가 있었던가 싶을 만큼 안타까운 소식들이 끊이질 않아 마음이 무거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미국의 캘리포니아 주 서부 지역에서 일어난 산불로 지금 이 시각에도 사투를 벌이고 있을 소방대원과 지역주민들의 고투에 물 한방울의 도움이라도 되기를 바라는 심정입니다. 평화를 바라는 물 한방울의 염원이 구름처럼 모여서 생명의 비가 되고, 불길을 다 잡을 수 있을 만큼 내리기를 기도하는 마음입니다. 



미국 서부에서 일어난 산불의 영향으로 바다 건너 영국의 하늘도 붉게 물들었다고 합니다. 하나의 지구 안에 살아가는 우리 모두는 유기체입니다. 강 건너 불구경일 수 없는 이유입니다. 지금 미국의 서부는 하늘이 붉게 변하고 연기로 숨을 쉴 수가 없어서 집안에 머물러야 한다는 이웃들의 상황이 안타깝습니다. 


어려움 가운데에도 그 마음에 두려움과 불신이 내려앉기보다는 매 순간마다 자기의 가치와 평화를 되찾는 고요한 시간이 되기를, 저마다 평화의 씨앗이 되기를, 나 한 사람으로부터 평화가 시작된다는 그 고귀한 사실을 호흡마다 기억할 수 있기를.


붉은 하늘 저 너머에는 언제나 침묵이 가득한 우주가 흐르고, 달이 있고 별이 빛나고 있습니다. 지구를 품에 안고 있는 커다란 침묵의 우주는 평화입니다. 그 커다란 평화의 손길이 어루만져 인간의 불길을 잠재우기를.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