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은 언제인지

한희철의 얘기마을(93)


그날은 언제인지



“축제의 모임 환희와 찬미소리 드높던 그 행렬. 무리들 앞장서서 성전으로 들어가던 일 생각만 하여도 가슴이 미어집니다.”(시 42:4)


말씀을 읽다 가슴이 미어지는 건, 시인의 마음 충분히 헤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떠나간 이들 모두 돌아와 함께 예배할 그날은 언제일지, 이 외진 땅에서 그려보는 그 날이 옛 일 그리는 옛 시인과 다를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 자리를 지킨다는 것  (0) 2020.09.26
삶이 우리를 가르치는 방법  (0) 2020.09.25
그날은 언제인지  (0) 2020.09.24
고마운 사랑  (0) 2020.09.23
깊은 주름들  (0) 2020.09.22
한참을 발 못 떼는  (0) 2020.09.21
posted by

바보처럼 착하게 서 있는 집

신동숙의 글밭(239)


바보처럼 착하게 서 있는 집





땔감이래도 줏어다가


부뚜막 한 켠에 


쟁여 드리고 싶은 집


가난한 오막살이


바보처럼 착하게 서 있는 집


책으로 둘러쌓인 방


서넛이 앉으면 꽉 차는 쪽방에서


권정생 선생님


이야기 한 자락만 들려주셔요


* '바보처럼 착하게 서 있는 집'은 권정생 선생님의 노래 상자 제목에서 인용 - 권정생 詩. 백창우 曲.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 경전 (經典)  (0) 2020.10.02
낭독(朗讀)  (0) 2020.09.25
바보처럼 착하게 서 있는 집  (0) 2020.09.24
한마음  (0) 2020.09.22
가을비와 풀벌레  (0) 2020.09.20
별과 별 사이에 우주적 거리  (0) 2020.09.1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