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를 필요로 하는 주님

한희철의 얘기마을(141)


우리를 필요로 하는 주님




매주 목요일마다 원주 자유시장 뒤편 ‘태자’라는 찻집에서 성서연구모임이 열립니다. ‘목요성서연구모임’입니다. 


요즘은 마가복음을 함께 읽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지난 주였습니다. 예수께서 제자들을 택하신 말씀을 읽고, 지금 나를 제자로 택한다면 뭘 보고 무엇 때문에 택하실까 하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마땅한 대답도 쉽지 않았고, 또 그런 대답이 은근히 스스로를 칭찬하는 것도 같아 망설이고 있는데 같이 참석했던 한 군인이 먼저 말을 꺼냈습니다.


“아마 나를 운전수로 쓰실 것 같아요. 그 당시야 걸어 다녔지만 지금은 차가 필요하실 테니까요.”


그 군인은 운전병이었습니다. 우리는 다 같이 웃었습니다. 그 웃음이 난처했던 질문을 쉽게 해 주었고, 말씀 속에서 생활 속으로 생각을 끌어내 주었습니다.


우리 모두를 주님은 제법 필요로 하고 있음을 편하게 깨달은 시간이었습니다.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아의 믿음  (0) 2020.11.13
할머니의 바람  (0) 2020.11.12
우리를 필요로 하는 주님  (0) 2020.11.11
창(窓)  (0) 2020.11.10
강가에서  (0) 2020.11.09
우리 엄마  (0) 2020.11.0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