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두려움

한희철의 얘기마을(201)


어떤 두려움



조용한 시간, 은근히 나를 불안하게 하는 한 생각이 있습니다. 번번이 그런 생각은 그런 때 떠올라서 마음을 쉽지 않게 만듭니다.


아무 것도 모르고 엄배덤배(엄벙덤벙의 원주 사투리) 사는 삶, 혹 어느 날 뜻밖의 은총으로 철이 들어 삶이 뭔지, 어찌 살아야 하는지를 그나마 희미하게 알게 되었는데, 철든 삶을 살아갈 시간이 모자란 것은 아닌가 하는 두려움입니다.


‘철들자 망령’이라는 옛 말처럼, 겨우 겨우 철이 들었는데 남아 있는 시간이 없다면, 그게 얼마나 두려운 일일까 싶습니다.


뒤늦은 깨달음, 분명 그것은 안타까움을 넘어선 한스러움이 될 것입니다.


하루하루 뒤로 미루는 삶의 무감각한 어리석음이, 문득 뒤에서 되짚어 보는 헤아림 하나에 쉽게 잡히고 맙니다.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레이크  (0) 2021.01.14
은희 할머니  (0) 2021.01.13
어떤 두려움  (0) 2021.01.12
거룩한 손길  (0) 2021.01.11
땀과 땅  (0) 2021.01.10
소심함과 완고함  (0) 2021.01.0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