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 농부의 기도

한희철의 얘기마을(205)


늙은 농부의 기도



나의 몸은 늙고 지쳤습니다.


텅 빈 나뭇가지 위에 매달려

몇 번 서리 맞은 호박덩이마냥

매운바람에 아무렇게나 나뒹구는 마른 낙엽마냥

어디하나 쓰일 데 없는 천덕꾸러기입니다.


휘휘, 무릎 꼬뱅이로 찬바람 빠져 나가고

마음도 몸 따라 껍질만 남았습니다.


후둑후둑 베껴내는 산다랭이 폐비닐처럼

툭툭 생각은 끊기고 이느니 마른 먼지뿐입니다.


이젠 겨울입니다.

바람은 차고 몸은 무겁습니다.


오늘도 늙고 지친 몸으로 예배당 찾는 건

무지랭이 상관없는 성경 찬송책 옆에 끼고

예배당을 찾는 건

그나마 빈자리 하나라도 채워

불쌍한 젊은 목사양반 허전함 덜려는 마음 궁리도 있거니와

주책없는 몸으로 예배당 찾아

그래도 남은 눈물 드리는 건

거칠고 마른 손 모아 머리를 숙이는 건

아무도 읍기 때문입니다.


이 맘 아는 이 

아무도 읍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아부지,

여기엔 아무도 읍습니다.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나는  (0) 2021.01.18
벌거벗고도 부끄러운 줄 모르는  (0) 2021.01.17
늙은 농부의 기도  (0) 2021.01.16
숨어서 하는 사랑  (0) 2021.01.15
브레이크  (0) 2021.01.14
은희 할머니  (0) 2021.01.1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