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러움!

한희철의 얘기마을(218)


아이스러움!



근 두 달간 놀이방 점심 반찬을 놀이방 엄마들이 준비를 했다. 아내 몫이었던 그 일이 아기 출산으로 엄마들이 돌아가며 맡게 되었다.


사실 아이들 반찬을 준비한다는 것은 쉽지가 않다. 먹는 것과 안 먹는 것이 구별되기도 하고, 매번 같은 걸 준비하기도 그렇고, 은근히 신경이 쓰이는 일이다.


언젠가 한번은 점심 반찬으로 멸치볶음이 준비되었는데 그날 아이들은 멸치를 하나도 못 먹고 남겼다. 멸치를 막 먹으려는 순간 소리가 갑자기 이상한 소리를 했기 때문이다.


“선생님, 멸치들이 눈을 똥그랗게 뜨고 날 쳐다보는 것 같아요.”


그 얘길 듣고 보니 반찬 그릇마다 멸치가 눈을 똥글똥글, 더 이상 아이들의 손이 멸치에게로 갈 수 없었던 것이다.


아이스러움! 


-<얘기마을> (1993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하는 아이들  (0) 2021.02.02
가래질  (0) 2021.02.01
아이스러움!  (0) 2021.01.31
농사꾼 생일  (0) 2021.01.30
자기 몸집만큼만  (0) 2021.01.29
달과 별  (0) 2021.01.2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