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봉오리



“얘들아, 이리와 봐! 기쁜 일이 생겼다!”

 


마당에서 놀던 소리가 커다란 소리로 놀이방 친구들을 부릅니다. 
무슨 일일까, 마루에서 귀를 기울였더니


“이것 봐, 꽃이 피려고 봉오리가 하나 생겼어.” 

-<얘기마을> (1993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선생님  (0) 2021.02.17
때 지난 빛  (0) 2021.02.16
꽃봉오리  (0) 2021.02.15
사진집  (0) 2021.02.14
새가족 창규  (0) 2021.02.13
요란한 것과 조용한 것  (0) 2021.02.1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