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맙습니다



작고 후미진 마을
작은 예배당을 섬기게 하시니 고맙습니다.

 


다들 떠난 곳에 외롭게 남아
씨 뿌리는 사람들
가난하고 지치고
병들고 외로운 사람들과 살게 하시니 고맙습니다.


이 땅의 아픔 감싸기엔
내 사랑과 믿음
턱없이 모자랍니다.
힘들다가 외롭기도 합니다.


그래도 나를 이곳에서 살게 하시니 고맙습니다.
그중 당신과 가까운 곳,
여기 살게 하시니, 
고맙습니다.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날 밤  (0) 2021.02.23
창(窓)  (0) 2021.02.22
고맙습니다  (0) 2021.02.21
퍼런 날  (0) 2021.02.20
쓰러지는 법  (0) 2021.02.19
단호한 물러섬  (0) 2021.02.1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