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19)

 

사진/김승범

 

모두가 본 것을 보았다면
모두가 들은 것을 들었다면
덩달아 말했겠지요


두 팔 벌려
그냥 웃는 이유를
당신이야 아시겠지요

-<얘기마을> (1996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21)  (0) 2021.04.07
봄(20)  (0) 2021.04.06
봄(19)  (0) 2021.04.05
봄(18)  (0) 2021.04.04
봄(17)  (0) 2021.04.03
봄(16)  (0) 2021.04.0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