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20)

 



감탄할 새도 없이
목련이 터지고
안쓰러울 틈도 없이
목련이 지고
우리 생 무엇 다를까
괜스레
꽃잎 밟는 발끝
아리고

-<얘기마을> (1996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22)  (0) 2021.04.08
봄(21)  (0) 2021.04.07
봄(20)  (0) 2021.04.06
봄(19)  (0) 2021.04.05
봄(18)  (0) 2021.04.04
봄(17)  (0) 2021.04.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