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업

사진/신동숙

 

 


몸을 위해서
먹고 사는 일은

나의 본업이 아니다
언제까지나 부업이지

참을 찾아 그리워하는 일이
몸 받아 태어난 나의 본업이지

그것이 참 잘 먹고 
참 잘 사는 일

참과 하나가 되는
참된 일

진선미의 마음이 꽃 피우는
언제까지나 나의 본업이지

참참참
귓전을 맴도는 노랫말

낮은 풀꽃들의 어깨춤 같은
높이 나는 새들의 날갯짓 같은

한 가락에 떠는 현처럼 
한 바람에 춤추는 들풀처럼

하늘과 땅을 잇는 숨으로
참과 나를 잇는 일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개의 입  (0) 2021.05.06
아이들 입맛  (0) 2021.05.05
본업  (0) 2021.05.04
햇살  (0) 2021.05.03
나뭇가지 손  (0) 2021.04.30
처음 3분  (0) 2021.04.2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