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가르침



온몸에 땀이 젖어 잠이 깰 때가 있었다. 흉몽을 꿀 때면 언제나 그랬다. 대개가 새벽녘, 그럴 때마다 난 새벽밥을 짓고 있는 엄마에게로 달려갔다. 


새벽기도회를 다녀와 새벽밥을 짓는 엄마는 늘 찬송을 부르셨다.  내 하루는 엄마의 찬송소리로 시작되곤 했다. 엄마에게 가 꿈 얘기를 하면 늘 그러셨다. 기도하고 자라고.

내 유년의 생활을 지나는 굵직한 선 하나는 기도에 대한 엄마의 가르침이었다. 그 굵직한 선은 지금의 나에게까지 닿아있다. 


흉몽, 차라리 꿈이었음 싶은 아픈 현실들. 그걸 이길 수 있는 건 기도뿐이다. 기도만이 그걸 받게 해준다. 땀으로 온몸을 적신 내 손을 잡아주며 가르쳐 주신 어머니의 기도. 그 기도는 지금도 그렇게 가르친다.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젖  (0) 2021.11.05
치악산 화가  (0) 2021.11.04
어머니의 가르침  (0) 2021.11.03
새들에게 구한 용서  (0) 2021.11.02
종소리  (0) 2021.11.01
나중 된 자  (0) 2021.10.3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