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밤 너는 별




이제는 괜찮아요
어둔 밤이 날 찾아와도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길
어디로 가야 하나

누구에게 말을 걸까
아무도 없는데

어디가 하늘이고
어디가 땅인지도 몰라

그렇게 가끔
어둔 밤이 날 찾아오면

나는 그대로 
고요한 밤이 되어도 좋아요

밤이 깊을 수록
별은 더욱 빛나니까요

긴긴 겨울밤 
울며 마음속까지 시린 날

홀로 앉아 바라보던 
곱디 고운 밤하늘처럼 

내가 그대로 
거룩한 밤이 될 수 있다면

너의 고운 두 눈에 맺힌
별처럼 빛나는 눈물이 보일 테니까요

작고 마음이 가난한 내가 
그리할 수 있다면

나는 혼자서도 아름다운 
밤이 될래요

이름도 없이 
슬픈 너는

아름다운 나의 별이 되어서
두 눈 반짝이는 웃음을 보여주세요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니의 무릎  (0) 2021.11.28
기도드릴게요  (0) 2021.11.24
나는 밤 너는 별  (0) 2021.11.22
마른잎 하나  (0) 2021.11.09
한 폭의 땅  (0) 2021.11.08
가을잎 구멍 사이로  (0) 2021.11.0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