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생각(33)

 

나비

 

가장 가냘팠지만 가장 강했던,

검버섯 번진 얼굴에 눈은 별빛 같았던,

부푼 꿈으로 하루가 짧았을 열네 살 나이에

전쟁터로 끌려가 8년 만에 돌아온,

환향녀 화냥년 아픔의 거죽 강요받은 침묵을 용기로 찢었던,

이 땅에 다시는 같은 고통 남기지 않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던,

양심을 돈과 바꾸지 않았던,

복된 아이(福童)라는 예쁜 이름을 가졌던,

김복동 할머니가 이 땅을 떠났다.

 

 

                                                        류연복 판화

 

할머니는 죽어 나비 되고 싶다 했다 한다.

나비처럼 날고 싶다 했다 한다.

이 땅에서의 걸음이 얼마나 무거우셨으면.
할머니는 이미 나비가 되어 이 땅을 난다.

할머니는 시대의 나비였고,

앞으로도 나비일 것이다.

 

내 히브리어 모르지만 기억하는 단어 하나,
‘나비’(NABI)란 ‘예언자’(預言者)!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소해도 요긴한  (0) 2019.02.07
어느 날의 기도  (0) 2019.02.04
나비  (0) 2019.02.01
말과 독(毒)  (0) 2019.01.31
커다란 것을 기다리는 사람  (0) 2019.01.31
  (0) 2019.01.3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