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는 구석

  • 저도 아침에 달리면서 거미를 찍었는데^.^ 감사합니다.

    이진구 2019.10.08 09:26
  • 그러게요,
    거미에게 눈길이 갈 때가 있지요.

    한희철 2019.10.09 07:22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282)

 

믿는 구석

 

 

 

 

 

다가온다는 태풍 앞에서도 거미가 저리 태평은 것은, 태풍의 위력을 몰라서가 아닐 것이다. 믿는 구석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촘촘하게 거미줄을 치면서도 실상은 비워놓은 구석이 더 많다. 그것이 비를 견디고 바람을 견디는 길임을 거미는 알고 있는 것이다. 다가온다는 태풍 앞에서도 거미가 저리 태평인 것은 믿는 구석이 있기 때문이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톱을 깎으며  (2) 2019.10.09
일요일에만 살아계신 하나님  (2) 2019.10.09
믿는 구석  (2) 2019.10.08
그레발을 두자  (2) 2019.10.06
아름다운 일  (2) 2019.10.04
아프고 부끄럽고 고마운  (2) 2019.10.0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