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석류

by 한종호 2022. 10. 1.




중학생 아들이 
마루에 앉아서

꼼짝도 할 수 없단다
핸드폰 문자도 못 보낸단다

석류를 발라먹느라고
아, 가을이구나

한 알 한 알
석류알을 석류알을

매만지는 두 손이 
석류 열매보다 큼직하다

문득 고개를 들더니
벽시계를 읽더니

"열 시네"
아침 햇살도 덩달아 좋아서 

엄마손에 먼저 떨구어 준
석류알이 보석같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구별 학교, 이태원 교실  (0) 2022.11.13
가을에는 밥만 먹어도 맛있지  (0) 2022.10.26
다시 쓰고 싶은 인생이지만  (0) 2022.08.26
이 침묵에 기대어  (0) 2022.07.28
나무 곁에 앉아서  (0) 2022.07.2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