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분유 먹이기

신동숙의 글밭(116)

강아지 분유 먹이기

 

시골 할아버지 집에 백순이가 새끼를 낳았습니다. 백순이는 진돗개 어미입니다. 다섯을 낳았는데, 셋만 살아남았습니다. 아들은 주말이 오기를 손꼽아 기다리는 듯했습니다.

 

용돈을 챙겨서 강 건너로 강아지 젖병을 사러간다며 마스크를 쓰고 자전거를 타고서 쌩 집을 나가기도 했습니다. 강아지 분유를 사야한다며 저 혼자 주장을 하기도 했습니다. 유튜브로 뭘 그리 열심히 보는가 싶었더니, 강아지 분유 타는 방법입니다.

 

 

 

 

토요일 아침, 제일 먼저 일어나서는 아빠를 깨웁니다. 그렇게 몇 시간이 흘렀습니다. 얼른 가서 강아지 세 마리를 품에 안고서 분유 젖병을 입에 물려 주고 싶은 마음입니다. 때론 엄마의 밥 그릇에 있는 밥까지 푹 떠가는 식탐꾸러기 아들에게서 신기하게도 모성애를 봅니다.

 

생명은 그런 건가 봅니다. 집에서 키우는 개한테도 꼭 성씨를 붙이니까요. 김복순, 김탄. 강아지를 제 동생 쯤으로 여기는 것 같습니다. 선교원을 다닐 때면 늘 해마다 우정상을 받아오던 아들이었습니다. 친구들과 정이 참 돈독했던 시절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학교에도 갈 수 없습니다. 학원도 쉽니다. 친구집에 놀러 가는 것도 조심스럽습니다.

 

잠까지 설쳐 가며 몇 날 며칠을 손꼽아 기다려온 토요일입니다. 강아지 세마리에게 강아지 젖병으로 강아지 분유를 먹이는 일. 차에 가면서 먹으라며 오렌지를 싸주려고 하니, 시간이 걸려서 안된다고 합니다. 평소에 그 좋아하는 오렌지도 마다하는 모습이 신기하고 우습기도 합니다. 자고 나면 키가 크듯 보이지 않는 마음도 그렇게 자라고 있는가 봅니다.

posted by

경솔과 신중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32)

 

경솔과 신중

 

 

 

 

가능하다면 경솔하지 말아야 한다. 기민해 보여도 즉흥적이기 쉽고, 활달한 것 같아도 중요한 놓치기가 쉽다.


신중한 것은 좋은 일이다. 삼갈 신(愼)에 무거울 중(重), 사전에서는 신중을 ‘썩 조심스러움’이라 풀고 있다. 하지만 지나치는 것은 모자람과 크게 다를 것이 없는 법, 지나친 신중함은 좋을 것이 없다. 신중함이 지나쳐서 때를 놓치거나 당연한 일을 미루다가 아예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지나친 신중함은 또 다른 형태의 경솔함일 수 있다.

 

지나친 신중함으로 경솔의 길을 걷는 경우가 적지 않다. 지나친 신중함으로 경솔의 길을 택하는 것은, 그것이 위험부담이 가장 적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이든과 수채화  (0) 2020.03.23
재주껏 행복해라  (0) 2020.03.22
경솔과 신중  (0) 2020.03.21
겸손하다는 것  (0) 2020.03.20
어떤 경우에도  (0) 2020.03.19
사랑은 흔들리는 것  (0) 2020.03.1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