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에게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42)


형에게


문득 떠오른, 오래 전에 썼던 글 하나가 있다. 왜 그것이 떠올랐을까 싶은데, 어쩌면 그 말이 그리웠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형!
-응?
-형도 울고 싶을 때가 있어?
-응!
-언제?
-아무 때나.
-형은 항상 웃었잖아.
-두 번 웃기 위해 세 번은 울었어.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과 새  (0) 2020.04.02
진갑  (0) 2020.04.01
형에게  (0) 2020.03.31
희망이란  (0) 2020.03.30
사순절이란  (0) 2020.03.28
비누로 손 씻기와 설교  (0) 2020.03.2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