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주를 독주이게 하는 것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80)


독주를 독주이게 하는 것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연주를 유튜브 영상을 통해 듣는다. 듣는다 생각했지만 실은 보고 듣는다. 연주와 함께 연주자와 지휘자 혹은 청중의 표정을 대하면, 소리만 듣는 것과는 또 다른 감흥을 느끼게 된다. 연주 현장에 있다는 느낌까지는 아니더라도, 호흡을 같이 한다는 느낌으로 다가온다.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시작되고 마침내 지휘자 옆에 서서 자신의 때를 기다리던 바이올린 솔리스트가 연주를 시작한다. 차이코프스키 음악을 들을 때면 공통적으로 드는 생각이 있다. 문득 눈보라가 치는 광활한 시베리아 대지 위에 서 있는 듯하다. 화가가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생각이나 감정을 표현한다면 작곡가는 음악을 통해 자신의 세계를 표현한다. 내 생각을 표현할 수 있는 한 방편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복된 일이다. 


솔리스트가 연주를 한다고 해서 다른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모두 손을 놓고 듣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지휘자의 지휘를 따라 함께 연주를 한다. 그렇게 함께 연주를 하는 악기 중에는 당연히 바이올린도 있다. 한 대도 아니고 여러 대다. 



문득 드는 생각이 있다. 독주를 독주이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바이올린이라는 같은 악기, 그것도 숫자로는 비교가 되지 않을 만큼 여러 바이올린이 연주를 하는데, 그럼에도 독주를 독주이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하는 생각이 지나간다.


나는 음악을 잘 알지 못해 그것을 설명할 길이 없다. 수많은 악기가 연주를 하고 있고, 같은 악기인 바이올린 여러 대가 연주를 해도 바이올린 솔리스트의 연주가 묻히지 않고 선명하게 드러나는 것은 어떤 배려, 혹은 어떤 음악적 장치가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다만 한 가지 내가 아는 것은, 많은 악기가 연주를 하면서도 그 모든 연주들은 솔리스트의 연주를 돋보이게 한다는 점이다. 멈춤이든, 낮춤이든, 귀 기울임이든, 사라짐이든 그것이 무엇인지를 충분히 알지 못하지만 모든 악기들은 그 역할을 충실히 감당한다. 


우리 삶도 그럴 순 없는 것일까 싶다. 그것이 무엇인지 다른 이들이 눈치 채지 못한다 해도, 나를 통해 오롯이 하늘 뜻이 드러나는.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때로 복음은  (0) 2020.05.14
빈 수레가 요란하다  (0) 2020.05.13
독주를 독주이게 하는 것  (0) 2020.05.12
말로 하지 않아도  (0) 2020.05.11
700일이 넘었어도  (0) 2020.05.10
고마운 집, 고마운 사람들  (0) 2020.05.09
posted by

경전이 참고서라면 교과서는

신동숙의 글밭(147)


경전이 참고서라면 교과서는 


지식의 잎새가 무성해도 하늘을 다 가릴 수는 없습니다.
지혜의 잎새가 풍성해도 마음을 다 밝힐 수는 없습니다.


다석 류영모 선생의 제자인 박영호 선생의 <다석 전기>를 읽다 보면 화두처럼 가슴에 인이 박히는 말들이 있습니다. 제 마음에도 걸림이 없는 말들입니다.


류영모 선생의 제자인 함석헌 선생이 말하기를 '"선생님의 두뇌는 천부적이지만 대단히 과학적이다." 이어서 박영호 선생이 말하는 류영모의 사상은 대단히 신비하지만 미신적인 데가 없이 허공처럼 투명하다.'(박영호, <다석 전기>, 교양인, 104쪽)


예전에 박재순 선생의 <다석 류영모>를 감동과 놀라움으로 다 읽은 후 지금껏 남아 있는 한 가지는 허공처럼 투명한 하나님입니다. 참나, 얼나, 영원한 생명이라고도 부르고, 불교에선 불성, 참자아라고도 부르는 순수한 하나의 근원입니다. 


'류영모는 사도신경으로 요약된 바울로의 대속의 교의 신앙을 버리고 예수의 영원한 생명인 얼나를 깨닫는 영성 신앙에 이른 것이다.' (<다석 전기>, 257쪽)


예배의 자리에서 사도신경을 읊으며, 사도 바울의 교의 신앙에 익숙한 기독교 내에선 잔잔한 균열을 일으킬 수도 있는 말입니다. 바라는 방향이 있다면, 조직의 흔들림보다 앞선 제 마음에 지닌 양심의 흔들림입니다. 


'하느님인 참나를 찾은 사람만이 류영모를 알아줄 수 있다. 류영모는 특별한 사람이 아니다. 하느님인 참나로 산 사람일 뿐이다. 류영모가 말하기를 "우리가 나라고 하면서 살아온 여기 이 나는 참나가 아닙니다. 거짓입니다. 우리가 한껏 찾아야 할 것은 오직 참나입니다. 참나는 생전(生前)을 두고 찾아야 합니다. 일생뿐 아니라 세대를 물려 가면서 찾아야 합니다. 전 인류가 힘을 쏟아서 마침내 알아야 할 것은 참나 하나입니다. 다른 것은 없습니다."라고 하였다.(<다석 전기>, 201쪽)


유·불·도 사상과 천부경, 단군의 풍류 사상, 성경과 천문학, 수리 등에 밝은 류영모 선생이었습니다. 그는 나와 성경과 불경의 관계에 대해서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불경과 성경을 보는 것은 삶을 알아보자 하는 데 참고가 되는 것입니다. 더도 덜도 아닙니다. 인생에 대한 하나의 참고서입니다. 나와 성경과 불경의 관계는 이러합니다." (<다석 전기>, 260쪽)


류영모 선생은 모든 경전은 우리가 하나님을 찾아가는 데 참고할 참고서라고 얘기합니다. 잎새가 아무리 무성하고 풍성하다고 해도 하늘을 다 덮을 수 없으며, 마음을 다 밝히 비출 수가 없는 이치입니다. 




학창 시절 공부할 때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참고서가 있으면 교과서가 있어야 할 텐데 하는 생각이 이어지는 것입니다. 혹시나 이어지는 뒷장에서 교과서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 나올까 하는 마음으로 책장을 넘기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몇 날 며칠을 두고도 떠나지 않는 스스로에게 던지는 물음이 되고, 생각이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길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두리뭉실한 답이나마 미풍처럼 언뜻 스쳐 지나는 게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금껏 가슴에서 떠나지 않고 계속 맴돕니다. 교과서는 맑은 하늘을 닮은 마음, 곧 비추어 알만한 양심이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세상의 모든 경전이 참고서라면, 교과서는 양심. 모두의 마음에 공평하게 선물로 주신 양심 곧 진리의 영, 성령이 아닌가 하는 마음이 듭니다.


제자가 되겠다고 찾아온 청년에게 성철 스님은 꼭 한 가지를 지킬 수 있느냐는 물음을 던졌습니다. '자기를 속이지 마라.' 거짓말로 남을 속이지 마라는 물음보다 더 앞선 물음입니다. 아무도 모르고 저밖에 모르는 중에도 '자기를 속이지 않는 일'이 묵직하지만 밝은 해처럼 어둔 마음을 비추어줍니다. 


법정스님이 홀로 산 속 오두막에서 사는 이유는 자연 속에서 자신의 참모습을 맑게 들여다 보기 위함이었다고 고백하셨습니다. 일상을 살아가다가 책을 많이 읽고, 공부를 많이 하고, 일을 많이 하고, 많은 좋은 사람들을 만나는 것보다 더 행복한 순간은 비로소 홀로 고요히 머무는 침묵의 시간이라 하였습니다. 


저 역시 틈틈이 머무는 관상기도로 쉼을 얻고 안식을 누립니다. 관상기도는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과, 성령과 하나님을 가슴에 품고서 머물러, 하나님을 만나는 고요한 시간입니다. 


경전과 자연이라는 맑고 밝은 진리의 거울에 거듭 양심을 비추어 참나, 얼나, 진리의 성령, 하나님, 순수한 근원으로 나아가는 순례길에 맑은 잎새 바람이 불어오기를 기도합니다.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