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개구리의 좌선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89)


청개구리의 좌선 



청개구리가 선에 들었다.
작약 꽃 지고 남은 꽃받침,
그곳에 들어앉아 시간을 잊는다.
바람 거세게 불어도 아무런 상관이 없다.
들어앉아 세상을 잊을
나의 꽃받침은 어디일지.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이라는 도구  (0) 2020.05.23
사랑과 두려움  (0) 2020.05.22
청개구리의 좌선  (0) 2020.05.21
망각보다 무서운 기억의 편집  (1) 2020.05.20
마음에 걸칠 안경 하나 있었으면  (0) 2020.05.19
배운 게 있잖아요  (0) 2020.05.1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