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 어머니 마음밭에 약속의 열매 맺기를 바랍니다.
    참말로 사랑스럽고 마음을 울리는 좋은 글입니다.

    심민호 2020.06.24 17:15
    • 고우신 마음으로 읽어 주셔서 감사드려요.

      신동숙 2020.06.25 09:45 DEL

신동숙의 글밭(171)


약속




산길을 걷다가

엄마가 새순처럼 말씀하신다


가을에 단풍이 들면

1박 2일로 해인사에 가기로 하셨다고


누구랑 가시냐고 물으니

"니하고" 하신다


한번 드린 말씀인데

엄마는 이미 마음밭에 심어두셨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길  (0) 2020.06.27
풀밭  (0) 2020.06.25
약속  (2) 2020.06.23
숨쉼  (0) 2020.06.21
산안개  (0) 2020.06.20
진실이 걸쳐 입은 자유의 옷자락  (0) 2020.06.10
posted by

열흘간의 휴직 계

한희철의 얘기마을(7)


열흘간의 휴직 계




열흘간의 휴직 계를 내고 성문 씨가 단강에 내려왔다. 지난번 사고로 몸이 불편해진 아버지, 힘들어 하시는 아버지의 전화를 받고 직장에 열흘간 휴직 계를 냈다. 논밭 갈고 못자리를 해야 하는데, 연로하신 부모님 두 분으로선 힘에 부치다는 걸 왜 몰랐으랴만, 몸마저 불편하신 아버님 전화 받곤 안타까움을 마음에만 둘 수가 없었던 것이었다.


수요예배를 마친 뒤 사택에서 차 한 잔을 나누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얼마 전부터 교회에 나가기 시작했다는 성문 씨가 병철 씨와 함께 예배에 참석한 것이었다. 이런 저런 이야기 끝에 웃으며 한 이야기였지만 마음이 아팠다.


“부모님 생각하면 당장이라도 들어와야죠. 마음속엔 늘 그 생각뿐이에요. 그러나 들어오면 내 인생은 희생되는 거구요.”


결혼할 나이가 훌쩍 지났음에도 아직 결혼을 못한, 그의 괴로운 마음이 눈에 보일 듯 선했다. 고향에 노부모 남겨두고 떠난 자식들 마음일랑 모두가 그렇지 않을까, 몸은 객지 그 어디에서 기계를 돌리고 쇠를 깎는다 해도 마음은 늘 고향, 뜨거운 뙤약볕 땀 흘리실 부모님 곁일  터이니 말이다.


새벽예배 마치고 윗작실에 올라가 만난 박민하 성도님도 안타까운 마음은 마찬가지였다.


“까짓 내 땅만 되도 맘이 편하겠어요. 빌린 땅이니 놀릴 수는 없고 몸은 말을 안 들으니... 그렇다고 자식더러 들어 오라자니 그의 장래를 봐선 안 될 일이구요.”


열흘간의 휴직 계론 다 메울 수 없는 일들, 시간만 안타깝게 흘러갈 뿐....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뒤풀이  (0) 2020.06.25
마른땅, 그대들의 땀방울은 약비로 내리고  (0) 2020.06.24
열흘간의 휴직 계  (0) 2020.06.23
뜻밖의 손님  (2) 2020.06.22
뜻밖의 소풍  (0) 2020.06.21
자조  (0) 2020.06.2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