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집

  

마음이 메마를 때면 꺼내드는 책이 있습니다. 왠지 허전하고 허전한 마음에 물기 마를 때 그냥 편하게 꺼내드는 책이 있습니다. 

 

 

       -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던, 가난한 이들을 주로 카메라에 담았던 최민식 -


최민식 사진집 <이 사람을 보라>입니다. 


슬픔의 표정이, 냉엄한 생의 표정이 곳곳에 담겨 있습니다. 단색의 표정들이 마른 가슴에 실비를 뿌려주곤 합니다. 슬픔의 한 표정을 본 다는 건 얼마나 위로가 되는 일인지요. 


이따금씩 사진집을 꺼내듭니다.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때 지난 빛  (0) 2021.02.16
꽃봉오리  (0) 2021.02.15
사진집  (0) 2021.02.14
새가족 창규  (0) 2021.02.13
요란한 것과 조용한 것  (0) 2021.02.12
정균 형, 그 우직함이라니  (0) 2021.02.1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