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당신의 바라봄 속에 펼쳐지는 세계를 
난 사랑합니다.


끝 간 데 없는 당신. 
당신 안에 있다 해도 그게 구속 아님은 
내 아직 당신의 끝 모르기 때문입니다.


봄소식 언제인가 싶게
얼음 같은 고독
흰 눈 같은 푸근함 
아울러 지닌 

돌아가야 할 이 
있는 곳
그게 고향이라면
당신은 내 고향입니다.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막으로 가는 길  (0) 2021.10.11
바치다  (0) 2021.10.10
고향  (0) 2021.10.09
아릿한 기도  (0) 2021.10.08
집이 많은 서울  (0) 2021.10.07
전기밥솥  (0) 2021.10.0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