聖地



"한 목사도 성지순례를 다녀와야 할 텐데."


목회하는 친구가 성지순례를 다녀왔다는 이야기를 들으시더니 어머니가 그러신다. 자식을 목사라 부르는 어머니 마음에는 자랑과 기대, 그리고 한 평생 지켜온 목회자에 대한 존경심이 담겨 있다. 어머니께 그랬다.


"성지가 어디 따로 있나요, 내가 사는 곳이 성지지요."


혹 어떨지 몰라 어머니를 위로하듯 한 말이었지만, 그 말이 사실임을 삶으로 확인하며 살고 싶다. 내가 사는 곳을 성지(聖地)로 믿으며.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붕어 잡기  (0) 2022.01.03
주님의 배려  (1) 2022.01.02
聖地  (0) 2022.01.01
머리에 얹은 손  (0) 2021.12.31
상희의 아픔은 펄펄  (0) 2021.12.31
떨리는 전화  (0) 2021.12.3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