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생각(14)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시인은 제목도 잘 짓는다.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김민정 시인의 시 제목이자 시집 제목이다.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짧지만 깊은 기도로 다가온다.


아름답고 쓸모없는 것이 참으로 아름다운 것이구나,
아름다운 것들 죄 쓸모 있으려고 발버둥을 치는 세상에 던지는 나직한 경구(警句).

시집을 열지도 않고 한참 시를 읽는다.


-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쁜 놈, 어리석은 놈  (0) 2019.01.16
같은 곡이라도  (0) 2019.01.14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0) 2019.01.14
  (0) 2019.01.13
상처  (0) 2019.01.11
어느 날의 기도  (0) 2019.01.1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