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석 목사님의 365일 날숨과 들숨(1, 2, 3)을 어떻게 읽을까

신동숙의 글밭(78)

 

 

김기석 목사님의 365일 날숨과 들숨(1, 2, 3)을 어떻게 읽을까

 

제가 읽으며 마음에 자유를 얻는 방법 하나를 공유해드립니다. 처음부터 순서대로 읽어도 좋지만, 그러다가 많은 분량 앞에 자칫 의무감으로 빠질 수 있기에, 늘 새롭게 읽을 수 있는 방법 하나를 소개해드립니다.

 

글을 읽는 행위 그 자체로 읽는 마음에 자유함을 줄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물론 선택도 어디까지나 자유입니다. 자유로우신 하나님의 자유 안에서, 자유롭게 순간마다 마음에 와 닿는 제목을 선택해서 읽다 보면, 그 글숲 산책길이 자연스레 진리 안에서 자유로운 사랑의 순례길로 아름답게 흐를 테니까요.

 

 

 

- 1월~12월 날짜별 목차에서,


1. 그때마다 마음에 와 닿는 제목을 고릅니다.(책장 앞에 선 듯)
2. 목차의 제목 좌측에, 읽는 날짜 기록 (읽었다는 체크)
3. 목차의 제목 우측에, 읽은 내용 중 핵심단어 기록(장기 기억)
4. 이렇게 순간마다 마음에 와 닿는 제목을 선택해서 읽다보면,
5. 매 순간 영혼의 배고픔에 양식처럼, 목마름에 차 한 잔처럼,

 

김기석 목사님의 지성과 영성의 너른 두레박이 심연으로부터 길어 올린, 깊이 있는 묵상글은 그대로 일상 속 진리탐구와 구도의 길에 좋은 스승이자 길벗이 되어줄 것입니다.

 

이것도 저것도 다 번거로우시다면, 곶감 빼서 드시듯 목차에서 마음에 드는 제목을 골라서 읽으신 후, 목차의 날짜 앞에 V만 하셔도 된답니다. 365개의 V가 채워질 때까지. 그렇게 하루 일과 중 틈틈이 여유로운 시간을 가지시는 동안, 그 길 위에서 말과 숨으로 함께 성장하는 내면의 아름다운 풍경도 그려보시고요.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