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온한 둥지

신동숙의 글밭(197)


평온한 둥지




물 한 잔을 마시는 동안

맨 처음 물이 떠나온 

샘을 생각합니다


밥 한 그릇을 비우는 동안

맨 처음 씨를 뿌리던 

손을 생각합니다


들뜬 숨을 내려놓으며

맨 처음 불어넣어 주신 

숨을 생각합니다


샘과 손과 숨 

이 모든 처음을 생각함은

가슴으로 품는 일


처음을 품으며

나의 앉은 몸은

평온한 둥지가 됩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속의 말  (0) 2020.07.29
낮아진 가슴  (0) 2020.07.27
평온한 둥지  (0) 2020.07.24
말씀  (0) 2020.07.21
청소년 담배, 차마 모른체 할 수 없어서  (1) 2020.07.20
오늘 뜬 아침해  (0) 2020.07.1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