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편지꽂이

by 한종호 2021. 8. 26.



최완택 목사님의 엽서. 말에는 책임이 따라야 한다는, 무엇보다 사람들을 情으로 만나기를 바란다는 내용이었다. 짧지만 좋은 격려였다.


누런 서류 봉투를 이용해 편지꽂이를 만들었다. 앞면엔 민들레 그림과 함께 짧은 글을 썼다.

먼 길 달려와
민들레 꽃씨로 가슴에 안기는 
목소리
익숙한 목소리
우리 기억하는 사람들
우리 사랑하는 사람들
고향 산 마주하고 ‘훠-이‘ 부르면 
언제나 대답하는 사람들.

그리운 사람들의 그리운 얘기들 차곡차곡 쌓였으면 
포도주 단맛 들듯
깊숙이 사랑 이야기 익어 갔으면.

-<얘기마을> 1987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하신 하나님  (0) 2021.08.29
자연스러운 과정  (0) 2021.08.28
편지꽂이  (0) 2021.08.26
해갈의 기쁨  (0) 2021.08.25
큰 벽  (0) 2021.08.24
수화手話  (0) 2021.08.23

댓글0